가장 야만적 무기… ‘공포 정치’ 수단으로, 반군거점 동구타 살포 정황 ‘생지옥’ 방불

입력 : ㅣ 수정 : 2018-04-15 22: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왜 화학무기인가
재래식무기나 화학무기나 인간의 목숨을 빼앗는 도구라는 점에서 본질적으로 같다. 그러나 국제사회는 유독 화학무기의 사용을 강력 금지해 왔다. 국제사회는 1993년 화학무기의 생산, 이동 및 사용을 금하는 화학무기금지조약(CWC)을 조인했다. 지금까지 이집트, 이스라엘, 북한, 남수단을 제외한 192개국이 CWC에 서명, 비준했다.
시리아 정부군이 14일 미국의 공습에 대응해 발사한 요격미사일이 어둠이 짙게 깔린 수도 다마스쿠스 상공을 가르고 있다.  다마스쿠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시리아 정부군이 14일 미국의 공습에 대응해 발사한 요격미사일이 어둠이 짙게 깔린 수도 다마스쿠스 상공을 가르고 있다.
다마스쿠스 AP 연합뉴스

시리아 정부는 내전 발발 이후 동구타 일대를 꾸준히 폭격해 왔다. 특히 지난달 18일(현지시간)부터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의 반군 장악 지역 동구타 일대를 재래식무기로 무차별 공습해 최소 1600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이때만 해도 유엔 등 국제사회는 외교적 해법을 모색했을 뿐 무력 개입 가능성을 시사하지는 않았다. 상황이 급변한 것은 지난 8일 정부군이 동구타 무다에 화학물질을 살포한 정황이 포착된 뒤부터다. 화학물질에 노출돼 산소마스크를 쓴 채 치료를 받는 어린이의 사진을 본 국제사회는 분노했다. 이날 공격으로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40명이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과 영국, 프랑스가 직접 나서게 된 배경이다.

국제사회는 왜 화학무기에 민감한 것일까. “화학무기는 그것을 사용하는 쪽을 공격할 수도 있는 변덕스러운 무기이며, (재래식무기에 비해) 오히려 효율성마저 떨어진다.”(퇴역한 미 육군 대장 폴 휴즈)는 진단도 있다.

그럼에도 화학무기는 특유의 야만성과 무차별성 때문에 금지돼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알렉산더 가르자 미국 세인스루이스대학 공중보건학 교수는 “화학무기는 비인간적”이라면서 “가장 끔찍한 방법으로 살상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최소한 총알과 폭탄은 어떤 목표를 겨냥한다. 그러나 화학무기는 살포된 지역의 모든 생명을 앗아 간다”고 설명했다.

국제사회의 비난, 서방의 직간접적 압박에도 불구하고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화학무기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않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공포의 정치’를 위해서다. 타흐리르 중동정책연구소의 하산 하산 선임연구원은 “알아사드 대통령이 원하는 것은 극심한 공포의 확산”이라고 말했다.

화학무기를 이용한 대량살상은 제1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15년 처음 등장했다. 독일군은 알제리군과 프랑스군에게 염소가스를 뿌렸다. 약 5000명이 숨졌다. 최근에는 1988년 사담 후세인 당시 이라크 대통령이 분리독립을 주장하는 쿠르드족에게 VX가스를 담은 폭탄을 떨어뜨려 5000여명의 목숨을 빼앗았다.

알아사드 대통령의 화학무기 공격은 처음이 아니다. 2013년 동구타에 사린가스를 뿌려 1000여명을 죽였고, 지난해 4월 반군 점령지 시리아 북서부 칸셰이쿤에서는 사린가스로 100여명을 사망하게 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8-04-16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