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여론 조작’ 드루킹-김경수 관련 수사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7: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與당원 反정부 댓글 파문 확산
與 “드루킹, 오사카 총영사 청탁”
野 “文 측근 金의원 연루” 총공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당원 댓글공작’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당원 댓글공작’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비방 댓글’ 혐의 등으로 구속된 더불어민주당 당원 김모(49)씨가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김경수 민주당 의원에게 지인을 주오사카 총영사에 추천하는 등 인사청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메신저인 텔레그램 등으로 나눈 두 사람의 대화를 분석하면서 불법 여론 조작에 김 의원이 관련됐는지 수사하고 있다. 김씨는 한꺼번에 인터넷 댓글이나 추천을 자동으로 올리는 ‘매크로’ 기법을 사용해 여론 조작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15일 경찰과 정치권에 따르면 구속된 김씨는 ‘드루킹’이라는 필명을 사용하는 친노무현·친문재인 성향의 유명 블로거였다. 김씨의 시사블로그 ‘드루킹의 자료창고’는 누적 방문자 수가 1000만명에 육박해 2009년과 2010년에는 네이버 시사·인문·경제 분야 ‘파워블로그’로 선정됐다. 김씨는 2016년부터는 매달 1000원의 당비를 낸 ‘권리당원’으로, 지난해 19대 대선을 앞두고 문 대통령을 공개 지지했다. 블로그에 ‘나는 노무현의 지지자, 문재인의 조력자’라는 글을 올렸으나 현재 모두 삭제된 상태다. 김씨는 정치권, 특히 민주당에서 안희정 전 충남지사 등 유력 정치인을 강사로 초청해 세력을 과시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김씨와 김 의원이 대선 전부터 수백 차례 문자를 보낸 친밀한 관계라고 주장하며 특별검사와 국회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해당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는 한편 법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김 의원은 14일 오후 늦게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즈음부터 알게 된 사이로 일방적인 문자에 대한 응답일 뿐”이라며 “대선 이후 인사청탁 요구를 묵살하자 문재인 정부를 비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김씨는 김 의원에게 지인을 주오사카 총영사로 보내 달라고 청탁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인사청탁이 무산되자 지난 2월 말쯤 보도된 김 의원 인터뷰 기사에 ‘김경수 오사카’ 등을 집중적으로 달아 김 의원을 압박한 정황도 드러났다. 댓글 일부는 현재 삭제됐다.

김 의원은 해당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8-04-16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