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오사카 총영사’ 요구했다 거절당해

입력 : ㅣ 수정 : 2018-04-15 17: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문재인 정부의 비방 댓글을 게재하고 추천수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있는 김모씨(필명 드루킹)가 지난해 대선 이후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오사카 총영사직을 요구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김경수 의원 “댓글 공작, 나와 무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당원 댓글공작’에 연루됐다는 한 매체 보도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4.1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경수 의원 “댓글 공작, 나와 무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당원 댓글공작’에 연루됐다는 한 매체 보도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4.14
연합뉴스

한겨레는 15일 김씨가 김 의원에게 이 같은 부탁을 했다고 보도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대선 이후) ‘드루킹’이 김경수 의원을 정권 실세로 판단해,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사정을 잘 아는 다른 관계자도 “‘드루킹’이 김 의원에게 자신이 아닌 제3자를 오사카 총영사로 임명해달라는 청탁을 한 것으로 알고있다”고 밝혔다.


김씨는 ‘드루킹의 창고자료’라는 시사블로그를 운영하는 블로거로 네티즌 사이에서 ‘드루킹’이라는 필명으로 잘 알려져있다. 김씨는 2009년과 2010년 연속으로 네이버 파워블로거에 선정되고 누적 방문자수가 9,864,056명에 달할 정도로 잘 알려진 블로거다. 또한 김씨는 민주당에 당비를 납부해온 권리당원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김씨는 지난 13일 여론을 조작한 혐의로 구속됐다. 그는 공범 2명과 함께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문재인 정부의 비방 댓글을 게재하고 추천수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있다. 이들은 조사과정에서 “보수세력이 여론 공작을 펴고 있다는 정황을 보여주고 싶어서 댓글을 조작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 의원은 14일 자신이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일부 언론에 보도된 것과 관련해 “(문제가 된 당원이)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하더니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했다”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반감을 품고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해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것이 사태의 본질”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