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의원 “댓글 조작, 나와 무관…무리한 청탁 거절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7: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댓글 조작’을 벌인 더불어민주당 당원들과 연락한 사실이 드러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댓글 조작은 저와 무관한 일”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지난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당원 댓글공작’에 연루됐다는 한 매체 보도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지난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당원 댓글공작’에 연루됐다는 한 매체 보도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수 의원은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에 구속된 민주당원들의 댓글 조작과 자신은 무관하다고 말했다.

김경수 의원은 “저와 관련해서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이 무책임하게 보도된 데 대해서 유감을 표한다”면서 “충분히 확인하지도 않고 보도한 것은 명백히 악의적인 명예훼손”이라고 주장했다.

또 “문자메시지를 수백건 주고받았다는 것은 사실과 다른 악의적인 보도로 법적으로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13일 김모(49)씨 등 3명이 지난 1월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기사에 달린 정부 비판성 댓글에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추천 수를 늘리는 등 댓글 여론 조작을 한 혐의(업무방해 등)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매크로 프로그램은 같은 작업을 자동으로 반복하게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경찰은 이들이 자신들을 당비를 내는 민주당원이라고 밝혔으며 민주당 핵심 의원과도 텔레그램 메신저로 접촉한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들이 접촉했다는 의원이 김경수 의원이었고, 일각에서 김경수 의원이 댓글 조작 배후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직접 기자회견에 나선 것이다.

김경수 의원은 “문제가 된 인물은 지난 대선 경선 전에 문재인 후보를 돕겠다며 스스로 연락을 하고 찾아온 사람”이라면서 “당시 수많은 지지 그룹들이 그런 식으로 문재인 후보를 돕겠다고 연락해왔고, ‘드루킹’(김씨의 인터넷 닉네임)도 그 중의 하나”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선거 때 통상적으로 자주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문자메시지를 수백건 주고받았다는 보도에 대해서 김경수 의원은 김씨가 문재인 당시 후보를 지지하는 다양한 활동을 벌였다는 소식을 전하면 이에 대해 의례적으로 고맙다고 답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경수 의원은 “당시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비슷한 메시지를 받는 저로선 일일이 확인할 수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경수 의원은 대선이 끝난 후 김씨가 인사와 관련해 무리한 요구를 해 왔다고 전했다. 이어 “청탁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 부분 불만을 품었고 그렇게 끝난 일”이라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으로 어떤 무리한 청탁을 해 왔는지에 대해서 김경수 의원은 답변을 하지 않았다.

해당 내용을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 김경수 의원은 “마치 제가 배후인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며 “확인 없이 무책임하게 실명으로 보도하는건 터무니없는 일이다. 응분의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