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임시정부 100돌 앞두고 ‘역사 바로잡기’

입력 : ㅣ 수정 : 2018-04-13 23: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립일 4월 13일→11일 변경 왜
정부가 13일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을 4월 13일에서 4월 11일로 바꾸기로 한 것은 내년 임정 수립 100주년을 앞두고 지금까지 알려진 임시정부사(史)의 ‘중대 오류’를 바로잡는다는 취지에서다. 임정 수립 100주년 기념식을 역사상 가장 성대하게 거행하려면 우선적으로 잘못된 기념일부터 바로잡아야 한다는 지적이 지난해부터 역사학계 등에서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종의 ‘역사 바로세우기’ 차원이라고 볼 수 있다.
임시정부 99돌 만세 삼창 13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앞 야외광장에서 열린 제99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에서 이낙연(앞줄 왼쪽 세 번째) 국무총리 등 참석자들이 태극기를 들고 만세 삼창을 하고 있다. 이 총리 왼쪽은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임시정부 99돌 만세 삼창
13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앞 야외광장에서 열린 제99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에서 이낙연(앞줄 왼쪽 세 번째) 국무총리 등 참석자들이 태극기를 들고 만세 삼창을 하고 있다. 이 총리 왼쪽은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하지만 일각에서는 기념일 변경이 과거 ‘건국절’ 논란처럼 소모적인 국론 분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공교롭게도 임정 수립 기념일 논란은 참여정부 때인 2006년 학계 내부에서 거세게 제기됐으며 2008년 이후 보수정권 9년 동안은 잠잠했다.


임정 수립 기념일을 1919년 4월 13일로 정한 것은 노태우 정부 때인 1989년이다. 기념일 제정 당시에는 임시헌장이 4월 13일 선포됐다는 내용 등을 담고 있는 1932년의 ‘조선민족운동연감’과 1956년 발간된 ‘민족독립투쟁사 사료’ 등이 근거로 제시됐다. 고 이현희 성신여대 명예교수 등이 당시 ‘4월 13일설’을 주도했다.

하지만 한시준 단국대 교수 등은 “1919년 4월 10일 임시의정원을 개원한 뒤 이튿날 임시헌장을 발표하고 국무원 선임까지 마쳤기 때문에 4월 11일을 임정 수립 기념일로 삼아야 한다”며 기념일 변경을 꾸준히 요구했다. 특히 ‘4월 11일설’과 관련한 자료들은 지속적으로 발굴됐다. 임정 내부의 기념식 시행 기록과 백범 김구가 주도한 한국국민당 기관지 ‘한민’, 중국신문 ‘대공보’, ‘신화일보’ 기사 등 역사적 자료는 20건이 넘는다. 임정 참여 인사들의 증언도 나왔다.

국가보훈처는 지난해 하반기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의 합리적 획정 방안’이라는 제목의 정책 연구를 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에 의뢰하고, 지난달에는 학술심포지엄을 주최해 기념일 변경을 위한 기반을 닦았다. 보훈처는 이를 토대로 이달 중 대통령령 개정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박찬승 한양대 사학과 교수는 “지난달 학술회의를 통해 최종적으로 4월 11일이 맞다고 결정했으며 여전히 4월 13일이 맞다고 주장하는 역사학자는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하지만 학계 일각에서는 “미국 독립기념일 등 수립일(선언일)과 기념일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도 많다”며 신중론도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련의 과정이 정부 주도 하에 일사천리로 진행된 것에 대한 의혹의 눈길도 없지 않다. 광복회의 한 관계자는 “건국절 논란 같은 문제가 재발되지 않아야 한다”며 우려를 표시했다.

박홍환 선임기자 stinger@seoul.co.kr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8-04-14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