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저신용자 중금리대출 최고금리 年 20% 제한

입력 : ㅣ 수정 : 2018-04-13 0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균 금리 18→16.5%로 낮춰
작년 3조 7380억… 목표 초과

정부가 중금리 대출의 최고금리를 연 20% 미만으로 제한하기로 했다. 또 평균금리를 연 18%에서 연 16.5%로 낮추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2017년 중금리 대출 실적 및 제도 개선 방향’에서 “민간 중금리 대출 요건을 재정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간 중금리 대출이란 신용등급이 4∼10등급인 차주에게 70% 이상 공급되고 가중평균금리가 연 18% 이하인 가계신용대출 상품을 말한다.

금융위는 신용등급 비중은 현재 수준을 유지하면서도 가중평균금리를 연 18%에서 연 16.5%로 1.5% 포인트 낮추기로 했다. 또 민간 중금리 대출로 취급할 수 있는 최고금리를 20% 미만으로 제한하고, 금융 회사가 민간 중금리 대출로 사전에 공시한 상품만 중금리 대출에 포함하기로 했다.

한편 지난해 금융권의 중금리 대출 취급액은 3조 7380억원을 기록, 당초 예상 목표액(3조 5000억원)을 넘어섰다. 평균대출금리는 은행이 연 7.65%, 저축은행이 연 15.00%, 여신전문회사가 연 16.15% 등이었다.

이두걸 기자 douzirl@seoul.co.kr
2018-04-1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