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컷 세상] 신문 보는 폐지 줍는 노인

입력 : ㅣ 수정 : 2018-04-11 22: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문 보는 폐지 줍는 노인 재활용품을 수거하는 한 노인이 서울 종로에서 잠시 쉬는 동안 직접 수거한 신문을 보고 있다. 서울시내에서 폐지를 수집하며 사는 65세 이상 노인 절반은 한 달 평균 10만원도 벌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되는 등 노인복지에 대한 기사는 늘 우울한 소식으로 신문을 채운다. 그래서일까 오늘따라 신문을 보는 노인의 어깨가 더 무거워 보인다. 도준석 기자 pado@eoul.co.kr

▲ 신문 보는 폐지 줍는 노인
재활용품을 수거하는 한 노인이 서울 종로에서 잠시 쉬는 동안 직접 수거한 신문을 보고 있다.
서울시내에서 폐지를 수집하며 사는 65세 이상 노인 절반은 한 달 평균 10만원도 벌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되는 등 노인복지에 대한 기사는 늘 우울한 소식으로 신문을 채운다. 그래서일까 오늘따라 신문을 보는 노인의 어깨가 더 무거워 보인다.
도준석 기자 pado@eoul.co.kr

재활용품을 수거하는 한 노인이 서울 종로에서 잠시 쉬는 동안 직접 수거한 신문을 보고 있다.

서울시내에서 폐지를 수집하며 사는 65세 이상 노인 절반은 한 달 평균 10만원도 벌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되는 등 노인복지에 대한 기사는 늘 우울한 소식으로 신문을 채운다. 그래서일까 오늘따라 신문을 보는 노인의 어깨가 더 무거워 보인다.

도준석 기자 pado@eoul.co.kr
2018-04-12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