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분양제, 중견 업체에 충격 줄 것… 단계적 도입 필요”

입력 : ㅣ 수정 : 2018-04-12 00: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대철 한국주택협회장
“아파트 후분양제는 장단점을 따져보고 시장의 충격을 줄이기 위해 단계적으로 도입해야 한다.”
김대철 한국주택협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대철 한국주택협회장

김대철 한국주택협회장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주택 후분양제와 관련해 “언젠가 하더라도 단계적으로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11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선분양과 후분양은 양쪽 다 장단점이 있는데, 후분양이 무조건 좋은 것인지 생각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회장은 “후분양을 하면 오히려 우량·비우량 회사 간 자금 조달 능력에 차이가 있어 중견 업체들의 충격이 클 것”이라며 “공급이 줄어드는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자동차는 서울에서 파나 부산에서 파나 제품이 똑같지만 주택은 지역적 편차가 있고 같은 규모로 지어도 다를 수 있다”며 “후분양 도입도 시장 흐름에 맡기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주택 시장이 변곡점을 맞은 시점에서 협회장직을 맡아 걱정이 크다”고 밝혔다. 이어 “각종 규제와 금리 인상, 보유세 인상 논의 등으로 시장의 불확실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시장이 경착륙하지 않도록 꾸준히 정부와 소통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올해 입주 물량이 40만 가구가 넘는데 현재의 규제가 지속될 경우 신규 분양 시장의 위축이 불가피하다”며 “건설·부동산이 국가경제의 15∼20%를 차지하는 만큼 (시장이) 스테디하게 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근로시간 단축 등 최근의 노동 여건 변화와 관련해서는 건설업의 특수성을 고려한 탄력 적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인 김 회장은 지난달 21일 주택협회장에 취임했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4-12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