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삼 등 한반도 천연물로 글로벌 신약 개발

입력 : ㅣ 수정 : 2018-04-11 1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기부 ‘혁신성장 추진단’ 구성…‘천연물 빅데이터 센터’도 설립
중국 전통 약재 ‘개똥쑥’에서 개발된 말라리아 치료제가 2015년 노벨생리의학상을 받으며 천연물에 대한 관심이 전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우리 정부도 인삼, 옻, 마 등 한의학이나 민간요법에서 주로 사용돼 왔던 한반도 자생식물 추출 천연물로 생활제품과 글로벌 신약을 개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1일 서울대학교 내 바이오벤처 ‘바이로메드’에서 천연물 전문가 간담회를 열고 ‘한반도 천연물 혁신성장 전략’을 발표했다.

과기부는 우선 전 세계 천연물 시장에서 2017년 기준 2.2%(15조원) 수준의 시장점유율을 2022년까지 4%(39조원)까지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한반도 천연물 확보 ▲과학적 원리 규명 ▲천연물 시장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이라는 3대 전략을 세웠다.

우선 4000여 종에 달하는 한반도 전통 천연물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담는 통합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기 위해 ‘천연물 빅데이터 센터’를 만든다. 천연물 속 성분과 성분별 함량을 빠르게 분석하는 탐색 시스템과 천연물의 인체 효능을 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플랫폼을 구축해 천연물 활용의 과학화도 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한의학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등 천연물 관련 정부출연연구기관과 기업, 대학들이 상호협력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오는 6월까지 ‘천연물 혁신성장 추진단’을 구성하고 유망 천연물 신소재를 제품개발로 연계하는 프로젝트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최근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에 발맞춰 잠재적 활용 가치가 높은 북한 지역 천연물을 수집·탐구하기 위한 남북 공동연구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8-04-1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