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료원, 10년간 빈곤국 의학자 100명 육성

입력 : ㅣ 수정 : 2018-04-11 10: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리버 R. 에비슨 박사

▲ 올리버 R. 에비슨 박사

20억 투입해 ‘프로젝트 에비슨’ 추진

연세의료원은 아프리카와 아시아의 의료저혜택국가를 대상으로 1년에 10명씩, 100명의 의학자를 육성하는 ‘프로젝트 에비슨 10X10’ 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프로젝트 에비슨은 케냐, 탄자니아, 이디오피아, 네팔, 캄보디아, 몽골 등 아프리카와 아시아 국가 중 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국가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이들 국가의 의대생을 한국으로 데려와 양질의 교육을 통해 교수급 학자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의료원은 이를 위해 20억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이번 사업은 캐나다 출신 의료선교사로 우리나라 근대의학 발전에 기여한 올리버 R. 에비슨 박사(1860~1956)의 정신을 따르자는 뜻으로 마련했다. 에비슨 박사는 캐나다 토론토의대 교수로 활동하다 1893년 방한해 제중원을 세브란스병원으로 발전시켰고 한글 의학교과서를 발간하는 한편 국내 최초의 면허의사를 배출했다. 이후 세브란스병원의학교와 연희전문대 교장을 맡으면서 근대의학과 고등교육의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윤도흠 연세의료원장

▲ 윤도흠 연세의료원장

이번 프로젝트 에비슨 대상자는 임상실습 경험이 6개월 이상인 의대 학생 중 품성과 학업 성취도, 영어능력, 추천서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발한다. 선발한 의대생은 교수 수준의 의술을 보유할 때까지 3차에 걸친 초청연수를 받는다. 의대 재학 중 1개월, 레지던트로 전공과목에 대해 3~6개월, 교수 요원으로 전공과목에 대한 1년간의 초청연수를 진행한다.

윤도흠 연세의료원장은 “에비슨 박사가 한국인 의사 양성으로 우리나라 의학발전의 기초를 다진 것처럼 1회성 연수 교육제도를 벗어나 장기간의 집중 교육으로 해당 국가에서 귀하게 활용할 인재를 양성하는 사업”이라며 “의료저혜택국가의 국민들이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받게 하는 의료선교의 새로운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