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닷’ 휩쓴 디자인 한류

입력 : ㅣ 수정 : 2018-04-10 0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기아차 스팅어 최우수상 등 6개 상
금호타이어 7년 연속 수상…LG 2개 상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국내 기업들이 세계 3대 디자인 상 중 하나인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잇따라 수상 낭보를 전했다.


현대기아차는 9일 넥쏘, 스팅어 등 자사 차량 5종과 기아차 브랜드 체험관 ‘비트360’이 최우수상을 비롯해 6개 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기아차 스팅어는 제품 디자인 부문 수송 디자인 분야에서 최우수상을, 현대차 넥쏘와 코나, 기아차 스토닉과 모닝은 본상을 수상했다.

스팅어는 앞서 지난 2월 ‘iF 디자인상’도 받아 3대 디자인상 중 2개를 석권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가 기술력과 친환경성은 물론 디자인 우수성까지도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계기가 됐다”고 자평했다.

법정관리 위기에서 벗어나 해외 매각 과정을 밟고 있는 금호타이어는 전기차(EV) 전용 타이어 ‘와트런 VS31’으로 콘셉트 부문 본상의 주인공이 됐다. 국내 타이어 업계 최초로 7년 연속 수상이다. 전기차 전용인 저중량 타이어로 친환경 이미지의 유선형 패턴 등이 호평받았다.

LG전자의 초프리미엄 붙박이 가전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오븐과 초고화질 프로젝터 ‘LG 시네빔 레이저 4K’도 제품 디자인 부문 최고상에 이름을 올렸다. 오븐은 “인체공학적인 디자인”, 프로젝터는 “조작부, 손잡이 등이 사용자에게 편리하고 세부 디자인이 뛰어나다”는 평을 받았다.

LG유플러스의 ‘카카오프렌즈 키즈워치’도 어린이 맞춤형 디자인으로 같은 부분 본상에 올랐다. 레드닷 어워드는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미국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상으로 꼽힌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4-10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