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고농도 미세먼지 中 영향 컸다

입력 : ㅣ 수정 : 2018-04-09 2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경부 “국외 유입 최대 69%”…국내 배출가스 혼합되면서 발생
지난달 발생한 고농도 미세먼지(PM2.5)는 국내 영향이 높았던 지난 1월의 경우와 달리 중국 등 국외 영향이 최대 69%였던 것으로 분석됐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9일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과 지난달 22~27일 미세먼지 고농도 발생 원인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특히 지난달 26~27일에는 이틀 연속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졌다.


고농도 미세먼지는 처음에는 국외 영향이 컸다가 점차 국내 영향이 높아졌다. 수도권 집중측정소 관측 자료에 따르면 미세먼지 고농도가 나타나기 시작한 지난달 22~24일에는 국외 영향이 58~69% 정도로 우세했다. 미세먼지 농도가 기간 중 가장 높았던 25일(경기 102㎍/㎥, 서울 99㎍/㎥)에는 국내(49%)·국외(51%) 영향이 엇비슷했다. 시간대별로는 이날 오전에는 국외(51~70%)가 우세했고 오후엔 국내(59~82%)가 우세했다. 이날부터 국내 영향이 커졌다.

환경과학원은 이를 국외 미세먼지 유입과 국내 배출가스가 혼합되면서 발생한 ‘미세먼지 2차 생성’이 고농도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국내 영향이 높아지기 시작한 25일부터 26일 오전에는 높은 습도와 대기정체로 미세먼지 2차 생성이 활발하게 일어날 수 있는 조건이 만들어진 시기였다. 이 때문에 작은 입자가 큰 입자로 커졌고, 미세먼지 질량 농도가 급격히 증가했다. 미세먼지 2차 생성이란 대기 중에 가스로 배출된 것들이 물리·화학 반응을 통해 미세먼지로 전환되는 현상이다.

환경과학원은 사례 초반 미세먼지가 국외에서 유입됐다는 증거로 22~24일 이동성 고기압에 의해 우리나라로 중국 등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되는 기상조건이 만들어진 것을 꼽았다. 또 백령도, 서울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급격히 올라갔고, 국내 배출원이 비교적 적은 황산염이 증가했다는 사실도 증거로 제시됐다. 이후 국내외 영향 비중이 바뀐 것에 대해선 남해상에 위치한 고기압과 한반도 북쪽을 지나는 저기압이 동시에 한반도에 작용하면서 서해상에 강한 남풍기류가 형성돼 국외 미세먼지 유입이 차단됐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이 때문에 우리나라 내륙에 낮은 환기 효과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8-04-10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