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주배당·고객배당 동일시스템서 처리…“타 증권사도 비슷”

입력 : ㅣ 수정 : 2018-04-09 13: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감원, 배당 앞둔 상장 증권사들 주의 촉구…“시스템 분리가 바람직”
삼성증권의 이번 배당 착오는 주주에 대한 배당과 고객에 대한 배당 업무가 한 시스템상에서 처리된 것이 오류 발생 가능성을 키운 것으로 조사됐다.
금감원, 삼성증권 특별점검 착수 원승연 금융감독원 부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증권 배당 착오 입력에 대한 대응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2018.4.9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금감원, 삼성증권 특별점검 착수
원승연 금융감독원 부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증권 배당 착오 입력에 대한 대응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2018.4.9연합뉴스

다른 증권사도 비슷한 구조로 돼 있어 금융당국은 시스템 분리 등 개선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삼성증권은 그동안 발행회사로서의 배당업무와 투자중개업자로서의 배당업무를 동일한 시스템을 통해 처리해왔다.


일반 상장사에 대한 주식·현금배당과 자사 우리사주에 대한 주식·현금배당을 같은 시스템에서 처리한 것이다.

통상 우리사주 조합원에 대한 현금배당은 일반주주와 달리 예탁결제원을 거치지 않고 발행회사가 직접 업무를 처리한다.

이에 따라 삼성증권은 지난 6일 우리사주 조합원인 직원 2천18명에게 현금배당 28억1천만원을 지급하는 과정에서 직원의 전산 입력 실수로 삼성증권 주식 28억1천만주를 입고됐다.

그러나 삼성증권은 증권사로서 고객들에게 배당할 때도 이번에 우리사주 조합원에게 배당한 것과 동일한 시스템에서 처리해왔다.

두 가지 배당업무를 한 시스템에서 처리하다 보니 오류 가능성이 클 수밖에 없고 실제로 이번에 문제가 터진 것이다.

주주배당 업무와 고객배당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도 한 명에 불과했다.

원승연 금감원 부원장은 “두 업무 간에 분명히 장벽이 있어야 하는데 하나로 돼 있던 것은 시스템상으로 문제를 내재하고 있었다는 것을 뜻한다”고 지적했다.

금감원은 삼성증권과 같은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이달 중 배당을 예정하고 있는 상장 증권사에 대해 배당 처리 시 내부통제를 철저하게 하는 등 사고 예방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촉구할 계획이다.

필요하면 해당 증권사들을 소집해 주의 사항을 직접 당부할 방침이다.

실제로 금감원이 배당을 앞둔 증권사 중 4곳을 점검한 결과 배당 시스템은 삼성증권과 동일한 것으로 파악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규정상 위반은 아니지만 주주배당 업무와 고객배당 업무를 별도로 처리하는 것이 내부통제에 바람직할 수밖에 없다”며 “한 사람이 두 업무를 모두 맡다 보니 오류 발생 가능성이 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점검을 통해 이런 내부통제 문제를 더 점검하고 제도 개선을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우리사주에 대한 현금배당 과정에서 예탁결제원 등 유관기관을 끼워 넣는 등의 방법이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