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따라 자녀도…신한금융 임원 자녀 채용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8-04-09 10: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현직 임원 20여명 자녀 현재 근무하거나 한 적이 있어
신한 측 “정당한 절차에 따라 입사…특혜 아니다” 해명

은행권 채용비리가 사회문제화된 가운데 신한금융그룹의 전·현직 고위 임원 자녀가 신한금융그룹에 들어갔거나 다니고 있어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신한금융그룹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 신한금융그룹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9일 금융계에 따르면 라응찬 전 신한금융 회장의 차남은 1992년 신한은행에 입사한 후 고속승진해 신한프라이빗에쿼티 이사까지 오른 뒤 퇴사했다.


1992년은 라 전 회장이 신한은행장으로 재직하던 시기였다.

한동우 전 신한금융 회장의 아들은 증권사에 다니다가 한 전 회장이 신한생명보험 대표이사로 재직할 때인 2004년 경력직으로 신한은행에 들어갔다. 지난해부터 미국 뉴욕지점에서 근무중이다.

신상훈 전 신한금융 사장의 아들도 신한은행에 다니다가 다른 곳으로 이직했고,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의 딸은 현재도 신한은행에 다니고 있다.

홍성균 전 신한카드 부회장의 아들은 2012년 경력직으로 신한카드에 들어갔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의 딸도 신한카드에서 일하고 있다. 딸은 임 사장이 신한은행 임원 시절인 2012년에 입사하고, 임 사장은 지난해 신한카드 사장으로 선임됐다.

김형진 신한금융투자 사장의 아들은 신한카드에 다녔다가 최근에 퇴사했다.

이같이 신한금융그룹에 자녀가 근무한 적이 있는 전·현직 임원이 2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예전부터 신한금융 임원의 자녀 채용이 구설에 많이 올랐다”며 “금융권 채용비리가 논란이 되는 만큼 이 부분도 다시 한 번 점검하고 넘어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40년 가까이 된 은행으로 임원 자녀가 들어왔다 나갔다 할 수 있는 일”이라며 “이들이 가점을 받거나 특혜로 들어온 것이 아니라 정당한 절차에 따라 들어왔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