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3구 6개월 만에 하락세

입력 : ㅣ 수정 : 2018-04-09 01: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 주간 아파트값은 0.02% 하락했다. 전셋값은 0.09% 떨어졌다. 서울·수도권 일부 지역의 집값 상승을 이끌었던 서울 강남 3구 아파트값의 하락이 확연하게 나타났다. 서초구는 6개월 만에 하락세로 전환했고, 송파구는 7개월 만에 보합세로 돌아섰다. 강북 지역 아파트값도 상승폭이 줄어들었다.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에 따른 급매물 소진, 대출 규제에 따른 투자 수요 감소,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 등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전셋값은 모든 지역에서 떨어졌다. 서울은 25개 구 중 22개 구에서 보합 또는 하락하면서 전체적으로 0.08% 떨어졌다. 강남 지역도 0.14%나 하락했다. 주변 신도시 신규 입주물량 증가, 재건축 이주시기 조정, 노후단지 기피 등이 원인이다. 경기는 0.10% 하락했다. 전셋값이 강세를 보이던 세종도 신규 입주물량 증가로 하락세를 보였다.
2018-04-09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