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평가 1위 자리 내준 ‘갤S9+’

입력 : ㅣ 수정 : 2018-04-09 01: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웨이 ‘P20프로’ 종합 109점
삼성 ‘갤S9+’는 종합 99점 3위
세계적인 카메라 분석 전문업체 ‘DxO마크’가 삼성전자 갤럭시S9플러스에 줬던 1위 자리를 화웨이의 P20에 내줬다.


8일 DxO마크에 따르면 지난달 말 공개된 화웨이 ‘P20프로’는 이 업체의 모바일 카메라 평가에서 사진 114점, 동영상 98점을 받아 종합 109점으로 역대 최고점을 받았다. DxO마크는 전 세계 카메라와 렌즈를 분석·평가하는 비교 사이트를 운영한다.

DxO마크는 P20프로 평가보고서에 “이 기기로 찍은 사진과 평가 결과를 보면 스마트폰 카메라 1~2세대를 건너뛴 것으로 보인다”면서 “트리플 카메라는 우리가 최근 모바일에서 본 최대 혁신이며 게임 체인저”라고 썼다. P20프로는 출시 전부터 후면에 카메라 분야 명품으로 통하는 라이카 렌즈를 세 개나 넣은 트리플 카메라로 주목을 받아 왔다.

지난달 초엔 갤S9플러스가 DxO마크의 역대 최고 점수를 받아 화제가 됐다. 갤S9플러스는 사진 104점, 동영상에서 91점을 받아 종합 99점이다. 평가 보고서 결론엔 “카메라에 명백한 약점이 없으며 모든 사진과 비디오 테스트 카테고리에서 성능이 좋았다”면서 “그게 우리가 역대 최고점을 준 이유”라고 나와 있다. 갤S9플러스는 현재 모바일 카메라 분야에서 P20프로와 P20에 이어 3위에 올라 있다.

업계 관계자는 “DxO마크의 평가 결과가 절대적인 것은 아니다”라며 “라이카 렌즈를 세 개나 적용했는데 분석 업체에서 높은 점수를 안 줄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4-09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