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가난해진 노인들

입력 : ㅣ 수정 : 2018-04-09 02: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6년 상대빈곤율 46.7%로↑
청년도 위기… 소득불평등 심화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우리나라 가구 빈곤율이 급상승해 5년 전 수준으로 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수년간 감소 추세를 보였던 노인 빈곤율이 다시 상승하면서 50%선을 위협하고 있다. 고소득자는 더 많은 돈을 벌고, 저소득층은 더 적은 돈을 벌어 소득 불평등도 더욱 심화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8일 발간한 ‘2017년 빈곤통계연보’에 따르면 2016년 가처분 소득이 중위소득(소득 순서대로 줄세웠을 때 정가운데에 해당하는 소득) 50% 미만인 가구 비율인 ‘상대빈곤율’은 13.8%로 전년보다 1.0% 포인트 상승했다. 상대빈곤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사용하는 가장 보편적인 빈곤지표다. 가처분 소득은 소득에서 세금, 보험료 등 비소비지출을 뺀 나머지로, 자유롭게 소비하거나 저축할 수 있는 금액이다. 상대빈곤율은 세계 금융위기가 일어난 2008년 14.2%까지 높아졌다가 점차 낮아졌지만 2016년 다시 상승해 2011년과 같은 수준이 됐다.

특히 하강 곡선을 그리던 노인 빈곤율이 급상승해 빨간불이 켜졌다. 2016년 노인 상대빈곤율은 46.7%로 전년보다 2.0% 포인트 높아졌다. 소득을 통틀어 최저생계비 미만인 빈곤 노인은 55.2%였다. 취업난에 시달리는 청년층의 위기감도 높아졌다. 2006년과 비교하면 상대빈곤율은 전 연령대 중 18~25세 청년층(8.5→10.2%)과 76세 이상 노인(49.1→58.1%)에서만 높아졌다.

빈곤율이 높아진 만큼 소득 불평등은 심화됐다. 대표적 소득분배지표인 ‘지니계수’는 2016년 가처분 소득 기준 0.296으로 전년보다 0.01 높아졌다. 2012년과 같은 수준이다. 0~1 사이인 지니계수는 1에 가까울수록 소득 불평등이 높다는 의미이다. 가처분 소득 기준 상위 10% 소득은 하위 10% 소득의 9.3배였다. 이는 전년보다 1배 늘어난 것이다. 시장 소득을 기준으로 하면 두 그룹의 소득 격차는 26.8배나 된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4-09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