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사 범벅 미세먼지…프로야구 3경기 첫 취소

입력 : ㅣ 수정 : 2018-04-07 00: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첫 경보… 오늘 오전 ‘한때 나쁨’
올 들어 내륙 지역에 처음으로 황사가 관측됐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일부 지역은 황사와 뒤섞이며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져 올해 첫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됐다. 짙은 미세먼지 탓에 1982년 프로야구 출범 이후 최초로 야구 경기가 취소됐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6일 환경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를 기해 서울에 미세먼지(PM10) 경보가 발령됐다. 앞서 오후 4시엔 인천 강화와 경기 북부·남부에 PM10 경보가 내려졌다. PM10 경보는 1시간 평균 농도가 300㎍/㎥ 이상 2시간 지속될 때 발령된다. 서울의 경우 2015년 PM10 경보제 도입 이후 처음이다. 인천 강화와 경기 북부·남부는 지난해 5월 6일 경보 조치된 적이 있다.


이날 하루 중 1시간 평균 농도가 가장 높았던 곳은 오후 3시 경기 평택항으로 무려 474㎍/㎥까지 치솟았다. 서울에선 오후 3시 서초구가 470㎍/㎥로 가장 높았다. 강동구(443㎍/㎥)와 성동구(410㎍/㎥), 성북구(421㎍/㎥)도 1시간 평균값이 400㎍/㎥를 넘었다.

미세먼지로 서울 잠실구장(NC-두산), 경기 수원케이티위즈파크(kt-한화), 인천 SK행복드림구장(삼성-SK)에서 열릴 예정이던 프로야구 경기가 전격 취소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4일 고비사막과 중국 내몽골에서 발원한 황사가 대기 하층 기류를 따라 서해상으로 남하해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황사가 나타났다. 황사는 7일까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기상청은 황사 농도는 점차 약해지겠지만 중국 만주 부근에서 추가로 생긴 황사가 7일 오전까지 우리나라 상공을 지나갈 것으로 관측했다. 미세먼지는 7일 ‘보통’으로 예보됐으나 전 권역에서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8-04-07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