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eye] 안전 불감증을 없애는 방법/조성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입력 : ㅣ 수정 : 2018-04-06 00: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월이 되면 세월호 사건이 떠올라 마음이 슬퍼집니다. 그때 “가만히 있으라”가 아니라 “빨리 대피하라”라는 방송이 나왔더라면, 그래서 언니·오빠들이 안전하게 대피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조성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성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어른들은 안전에 대해 깊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크고 작은 지진이 자주 일어나는데도 우리나라는 지진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지 않습니다. ‘대한민국은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곳이다’라는 생각을 오래전부터 해 왔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최근 몇 년 사이 경북 경주와 포항에서 지진이 크게 일어나고 나서야 겁을 먹고 지진 대피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훈련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갑자기 지진이 온다면 사람들은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모르기 때문에 분명히 크게 다칠 것입니다.

그런데 어른 중에는 재난대비 훈련에 소홀한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바쁘다 보니 시간도 없고 나에게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 때문입니다. 지진과 같은 재해는 한 번 일어나면 수많은 사람이 크게 다치고 죽을 수도 있기 때문에 아무리 바빠도 1년에 한 번씩은 꼭 훈련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또 우리나라도 이제는 지진의 안전지대가 아닙니다. 소중한 생명을 지키려면 대피 방법과 대피 장소를 잘 알고 있어야 합니다. 가끔은 지진이 일어나도 정부에서 늦게 알려줘 더 큰 피해를 입을 때도 있습니다. 따라서 지진 소식을 국민에게 빨리 알려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안전 불감증은 일상생활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바로 자전거 문제입니다. 지난해 아동권리옹호서포터스인 ‘아이누리 틴(Teen)’으로 활동할 때 ‘자전거 안전’에 대해 직접 조사했습니다. 자전거도로가 잘 설치돼 있는지, 사람들이 안전 장비를 잘 착용하고 자전거를 타는지를 알아보았는데, 안전 장비를 착용하지 않는 경우가 참 많았습니다. 이유를 물어보니 “귀찮아서”, “사고가 나지 않을 것 같아서”라고 대답했습니다.


하지만 사고는 언제 어디서나 일어날 수 있습니다. ‘나는 괜찮겠지’라고 생각하다 큰 사고를 당할 수 있습니다. 특히 자전거를 탈 때에는 안전 장비를 반드시 착용해야 합니다. 안전 장비를 착용하면 넘어지거나 차와 부딪혀 사고가 나도 조금 덜 다칠 수 있지만 착용하지 않으면 생명을 잃을 수도 있습니다.

이처럼 안전 불감증이 생기는 이유는 안전 훈련을 제대로 받지 않고, 대피방법을 잘 알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안전 교육에 진지하게 참여하고, 대피요령을 잘 이해하면 우리의 마음속에 있는 안전 불감증은 금방 사라질 것입니다.
2018-04-06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