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러 로봇 안 돼” 세계 로봇 학자들 카이스트 보이콧

입력 : ㅣ 수정 : 2018-04-06 08: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I무기 개발하면 연구협력 중단”
카이스트 “개발 의사 없다” 해명
‘웨펀 랩’ 연구소 이름 외신이 오해


해외 저명한 로봇 연구자들이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이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살상용 무기를 개발하려 한다고 비판하며 공동 연구를 ‘보이콧’하겠다는 내용의 공개 서한을 보냈다. 하지만 카이스트가 살상용 무기인 ‘킬러 로봇’을 연구하지 않는다고 적극 해명하면서 보이콧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5일 카이스트에 따르면 토비 월시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대 교수 등 29개국 57명의 로봇 연구자들은 지난 4일 “카이스트에서 영화 ‘터미네이터’에 나오는 킬러 로봇을 연구한다면 앞으로 어떤 공동 연구도 없다”면서 “카이스트 같은 세계적인 대학에서 군비 경쟁을 가속화하는 데 관심을 갖는 점이 우려스럽다”는 내용의 공개 서한을 보냈다.
보스턴다이내믹스가 개발한 4족 로봇.

▲ 보스턴다이내믹스가 개발한 4족 로봇.

공개 서한은 카이스트가 지난 2월 방산 업체인 한화시스템과 공동으로 설립한 국방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가 다양한 킬러 로봇을 개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를 나타낸 것이다.

이에 카이스트는 “외신에서 잘못 사용한 ‘웨펀 랩’이라는 연구소 이름 때문에 생긴 해프닝으로 카이스트는 킬러 로봇을 연구하지 않는다”는 신성철 총장 명의의 답변서를 같은 날 곧바로 57명의 과학자 전원에게 보냈다. 답변서에서 신 총장은 “한국 무기개발 체계에서는 대학이 무기개발에 참여할 수 없다”며 “카이스트는 학문기관으로 인권과 윤리 기준을 가장 높은 가치로 여기고 있는 만큼 자율 무기 시스템 등 인간 존엄성에 반하는 연구 활동은 절대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서명에 참여한 일부 교수들은 ‘의혹이 해소됐다’고 답을 보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이스트 관계자는 “연구센터 개소와 관련해 외신에서 ‘무기 연구소’라고 잘못 번역되면서 생긴 해프닝”이라며 “연구센터에서는 살상용 또는 공격용 무기가 아닌 방위산업 관련 물류 시스템과 무인항법 기술, 지능형 항공훈련 시스템과 관련한 알고리즘 개발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8-04-06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