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가 ‘오토바리맨’ 출몰…여학생 앞 음란행위 추태

입력 : ㅣ 수정 : 2018-04-05 15: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북구 정릉동 국민대 생활관(기숙사)에 ‘오토바리맨(오토바이+바바리맨)’이 출몰해 학생들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
바바리맨

▲ 바바리맨

5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지난달 28과 지난 2일 오전 0시부터 2시 정체불명 남성이 기숙사 앞 주차장에 출몰해 여학생들 앞에서 성추태를 벌이고 달아났다.


기숙사에서 오토바리맨을 봤다는 국민대생 A씨는 이 남성이 굉음을 내며 오토바이를 몰다가 갑자기 피해자 앞에 멈춰선 뒤 바지를 내려 음란행위를 하고 오토바이에 다시 올라 타 재빠르게 도망갔다고 말했다.

국민대생들이 이용하는 SNS에 이 같은 내용이 올라오자 ‘나도 당했다’는 댓글이 이어졌다. 피해자들은 범인이 오토바이를 타고 잽싸게 달아나는 데다, 얼굴식별을 피하려는 의도인 듯 헬멧을 쓴 채 범행을 저질러 이렇다 할 인상착의도 기억하지 못한다고 토로했다. 최근 열흘새 10명 안팎의 여성이 피해를 겪은 것으로 추정된다.

성북경찰서는 범행장소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하고 있지만 아직 피의자를 특정하지 못했다. 오토바이 번호판 크기가 작은 데다, 심야 시간대라 CCTV 화질도 떨어져 차량번호 식별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대 측은 피해가 잇따르자 3일 오후 생활관 거주 학생들에게 “빠른 귀가와 심야 출입을 자제해달라”고 알리고, 자체적으로 CCTV를 살피는 등 실태를 파악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