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 “실생활 도움 되는 AI 개발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4-05 0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글로벌 수준 최고 인재 확보 필수…고객 경험하는 모든 것 UI로 구현”
애플 출신으로 지난 2월 SK텔레콤에 영입돼 화제가 됐던 김윤 인공지능(AI) 리서치센터장이 처음 공개 석상에 나와 AI 사업의 방향을 설명했다. 그는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AI를 개발하기 위해 리더들을 모집하고 있다”며 인재 영입 의사를 드러냈다.
김윤 인공지능(AI) 리서치센터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윤 인공지능(AI) 리서치센터장

김 센터장은 애플 음성인식 개발팀장과 AI 스피커 홈팟의 음성 비서인 ‘시리’의 개발 총괄을 지낸 ‘머신 러닝’(기계 학습) 전문가다. 4일 서울 중구 삼화타워에서 열린 ‘뉴 ICT 포럼’에서 김 센터장은 “AI가 여러 가지 일을 한다고 하지만 실생활에서 써보면 제대로 되지 않는다. 한 가지를 하더라도 제대로 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SK텔레콤의 AI 기술 개발 큰 그림을 사람 ‘인’(人), 장인 ‘공’(工), 알 ‘지’(知), 능할 ‘능’(能) 네 가지로 나눠 설명했다.


‘인’은 인간 중심의 접근을 의미한다. 김 센터장은 “사람과 기계가 함께 진화해야 한다”며 “세계적인 AI 선도기업으로 자리잡으려면 글로벌 수준의 최고 인재 확보가 필수”라고 강조했다.

‘공’은 기초 기술이 사용자의 실생활에 다가가야 한다는 의미다. ‘지’는 차세대 AI의 조건으로서, 김 센터장은 “별도의 지도 학습 없이도 성능이 향상되고, 오류를 범한 경우에 원인을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능’은 김 센터장이 추구하는 AI의 모습으로 “고객이 경험하는 모든 것을 사용자 환경(UI)으로 구현하는 것”이 목표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4-05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