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예적금 우대금리는 ‘그림의 떡’

입력 : ㅣ 수정 : 2018-04-04 0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중은행, KBO 개막 출시 경쟁
전 경기 이겨야 1%P ‘과대광고’
3개월 결제액 등 요건 까다로워

KBO리그 개막과 함께 은행들이 프로야구를 소재로 한 예적금 특판을 잇달아 출시했지만, ‘그림의 떡’이라는 지적이다. 우대금리 요건을 모두 충족하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거나 지나치게 까다로워 실제 금리는 다른 상품과 별반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신한은행 KBO리그 예적금 출시  신한은행 제공=연합뉴스

▲ 신한은행 KBO리그 예적금 출시
신한은행 제공=연합뉴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이 내놓은 ‘KBO리그 예적금’은 지난달 24일 프로야구 개막 이후 가입자가 2배가량 급증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KIA(37.6%)와 두산(22.9%), LG(9.7%), 롯데(7.0%) 등의 순으로 잘 팔리고 있다. 올해부터 KBO리그 타이틀 스폰서를 맡은 신한은행은 응원하는 구단을 선택해 가입하는 1년짜리 예적금을 선보였다.

한은행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이 상품이 최고 연 3.4%의 금리를 제공한다고 선전한다. 기본 금리 1.5%에 응원구단의 최종 승률에 따라 1.0% 포인트, 포스트시즌과 한국시리즈 진출 및 우승 시 각 0.1% 포인트, 가입 1만 계좌당 0.1% 포인트(최고 0.5% 포인트 한도), 이벤트 기념 0.1% 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준다는 것이다.

하지만 과대광고의 소지가 있다. 최종 승률로 1.0% 포인트의 우대금리를 받기 위해선 응원구단이 정규시즌 144경기를 모두 이겨야 한다. 지난해 우승팀 KIA의 승률은 60.8%로 이 경우 받는 우대금리는 0.61% 포인트(소수점 셋째 자리 반올림)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승률과 우대 금리를 1대 1로 연결 시키는 상품이다 보니 우대 금리가 최대치로 표시됐다”고 해명했다.

대구은행은 연고팀인 삼성을 응원하는 고객을 위해 최고 0.5% 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DGB홈런예적금’을 출시했다. 하지만 공과금 자동이체, 당행 주택청약상품 보유, 최근 3개월 체크·신용카드 결제액 60만원 이상 등 야구와 상관없는 까다로운 요건이 덕지덕지 붙어 있다. 경남은행과 부산은행도 연고팀 NC와 롯데의 성적에 연동해 최고 0.4~0.5% 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주는 상품을 내놨지만, 추첨이나 선착순 등 일부에게만 제공하는 경우가 많다. 가입자가 확실하게 챙길 수 있는 우대금리는 포스트시즌 진출이나 한국시리즈 우승 시 주어지는 0.1~0.2% 포인트 정도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4-04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