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AI 음성인식 쇼핑’ 경쟁 뜨겁다

입력 : ㅣ 수정 : 2018-04-04 0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비자 눈길 잡고 비용 절감 효과
CJ오쇼핑 홈쇼핑업계 첫 도입 후
스타벅스도 삼성 ‘빅스비’ 연동
음성으로 신속·간편구매 서비스

유통업계에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증강현실(AR) 등 각종 첨단 기술을 서비스에 접목하려는 시도가 계속되는 가운데 쇼핑 편의를 높이기 위한 음성인식 서비스 경쟁도 뜨거워지고 있다. 소비자 눈길을 사로잡는 동시에 장기적으로 비용 절감 효과까지 누릴 수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3일 서울 중구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고객이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앱을 이용해 음성으로 음료를 주문하고 있다.  스타벅스 제공

▲ 3일 서울 중구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고객이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앱을 이용해 음성으로 음료를 주문하고 있다.
스타벅스 제공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자사의 모바일 주문 및 결제 시스템인 사이렌오더를 삼성전자의 AI ‘빅스비’와 연동해 음성 주문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기존의 사이렌오더 이용 고객이면 누구나 스타벅스 바리스타와 대화하는 것처럼 음성으로 주문할 수 있다. 개인의 취향에 맞게 시럽, 휘핑크림 등을 조절하는 ‘퍼스널 옵션’도 음성으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드라이브 스루 매장, 주차 가능 매장 등 여러 형태의 매장을 검색할 수도 있다.

소셜커머스 티몬도 인공지능 스피커 플랫폼인 ‘클로바’의 개발 제휴사 아이렉스넷과 인공지능 음성인식 쇼핑 서비스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티몬은 상반기 중 쇼핑 시스템 개발 및 연동 작업을 마무리해 오는 9월부터 본격적으로 AI 음성 쇼핑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네이버의 ‘웨이브’, ‘프렌즈’, LG전자의 ‘씽큐 허브’ 등 클로바 플랫폼이 탑재된 AI스피커가 적용 대상이다. 고객이 AI스피커에 원하는 상품을 말하면, 스피커가 티몬에 등록된 상품 중 최저가를 자동 검색해 주는 구조다.

앞서 CJ오쇼핑은 홈쇼핑업계 최초로 지난달 30일 SK텔레콤과 연계한 인공지능 음성 주문·결제 서비스를 도입했다.

SK브로드밴드의 셋톱박스 ‘Btv X누구’를 통해 생방송 중인 상품을 음성으로 손쉽게 주문하고, 미리 등록해 둔 결제수단과 배송지가 자동 선택돼 결제까지 한 번에 끝낼 수 있다. 카드 청구 할인 혜택, 최근 주문내역 확인 등도 가능하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유통 채널 사이의 경계가 허물어져 경쟁이 뜨거워진 상황에서 소비자에게 빠르고 간편하게 구매를 완료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하는 것이 경쟁력이 되고 있다”면서 “업체 입장에서도 장기적으로 고객 응대에 드는 각종 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기술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추세”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4-0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