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금융사… 억대 연봉 14개社

입력 : ㅣ 수정 : 2018-04-03 23: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1곳 작년 평균 연봉 8900만원
KTB투증 1억 3800만원 1위
4대 금융지주 모두 1억 넘어

직원들에게 지난해 평균 억대 연봉을 안긴 금융사는 14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KTB투자증권이 1억 38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서울신문이 3일 은행·지주(8개)와 증권(20개), 생명·손해보험(16개), 카드(7개) 등 국내 주요 금융사 51곳의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각 사당 평균 8900만원의 연봉을 지급한 것으로 집계됐다. KB(1억 2700만원)·하나(1억 1600만원)·신한(1억 500만원)·농협금융(1억 100만원) 등 4대 금융지주는 모두 평균연봉 1억원을 넘겼다.

증권에서도 KTB투자증권과 함께 부국(1억 2300만원)·메리츠종금(1억 1700만원)·NH투자(1억 900만원)·KB(1억 700만원)·교보증권(1억 600만원) 등 6곳이 억대를 기록했다. 중소형 증권사에서 억대 평균연봉이 많은 것은 경력직에게 성과 중심으로 급여를 주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카드사에선 신한(1억 900만원)·삼성(1억 100만원)·국민카드(1억원) 등 3곳, 보험에선 재보험사인 코리안리(1억 1300만원)가 평균연봉 1억원 이상으로 나타났다.

업계 1위라고 해서 꼭 최고 연봉을 주진 않았다. 시중은행 중에서는 신한은행과 국민은행이 리딩뱅크를 다투고 있지만 각각 9100만원의 평균연봉을 지급해 하나은행(9200만원)보다 약간 적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8-04-04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