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송금·아파트 담보대출 진출”

입력 : ㅣ 수정 : 2018-04-04 00: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터넷銀 1호’ 케이뱅크 첫돌
대표 예금상품 금리 0.2%P 올려
새 주담대 365일 비대면 대출
심성훈 은행장 “새달 증자 완료”

첫돌을 맞은 ‘인터넷 전문은행 1호’ 케이뱅크가 초간편 해외송금, 아파트 담보대출 등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넓힌다. 또 1주년을 기념해 대표 예금상품 금리를 0.2% 포인트 올려 공격적인 영업에 나섰다.
심성훈 케이뱅크 은행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심성훈 케이뱅크 은행장

3일 케이뱅크는 기자 설명회를 열어 이달 중 해외송금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받는 고객의 계좌번호만 알면 은행명과 은행 주소는 자동으로 입력되는 시스템이다. 케이뱅크는 “기존 은행의 복잡한 해외송금 과정을 절반 이하로 간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수수료는 업계 최저 수준인 5000원 정도로 정하고, 보내는 금액과 관계없이 동일하게 적용할 계획이다. 우선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등 7개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작한다. 해외송금 진행 과정은 애플리케이션(앱)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2분기 중으로 아파트 담보대출도 새롭게 출시할 예정이다. 인터넷 은행의 장점을 살려 365일 24시간 비대면으로 대출이 가능할 전망이다. 영업점을 방문할 필요 없이 사진 촬영으로 필요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안효조 케이뱅크 사업총괄본부장은 “스크래핑(개인 금융정보를 자동으로 수집하는 기술)을 통해 사진으로 제출한 서류를 대조하는 등 절차를 가급적 최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유 아파트에 대한 담보인정비율(LTV), 신(新)총부채상환비율(DTI) 등 전문 상담은 고객센터에서 언제든지 가능하다.

심성훈 케이뱅크 은행장은 “아파트 담보대출은 거의 준비가 끝난 상태”라면서 “담보대출은 금액이 커 신용대출보다 국제결제은행(BIS) 비율에 많은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증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심 행장은 “20개 주주사의 자금 사정이 달라 증자 논의가 예상보다 길어졌다”면서 “다음달까지 1500억원 이상 증자가 완료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케이뱅크는 출범 1주년을 맞아 예금금리를 평균 0.2% 포인트가량 인상했다. 대표 상품인 코드K 정기예금의 금리를 연 2.2%에서 연 2.4%로 올렸다. 시중은행 최고 수준이다. 급여 이체와 체크카드 이용 실적을 요구하는 주거래우대 정기예금은 0.25% 포인트 올린 최고 연 2.6%의 금리를, 1년 만기 플러스K 자유적금은 최고 연 2.75%의 금리를 제공한다.

3분기 중에는 포스(POS) 단말기 없이도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앱투앱 결제 서비스를 출시해 수수료를 0%대로 낮춰 소상공인의 부담을 덜 계획이다. 4분기에는 기업 수신 상품도 내놓는다.

지난해 4월 3일 출범한 케이뱅크는 현재 고객 수 71만명, 수신 1조 2900억원, 여신 1조 300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4-04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