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일본뇌염 주의보

입력 : ㅣ 수정 : 2018-04-04 00: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서 작은빨간집 모기 첫 확인
부산에서 일본뇌염을 전파하는 작은빨간집모기가 처음 확인되면서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가 발령됐다.

질병관리본부는 3일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하면서 일본뇌염 환자의 90%가 40세 이상으로 나타나 해당 연령층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보건당국은 작은빨간집모기가 처음 발견되면 주의보를 발령하고, 채집된 모기에서 일본뇌염 바이러스가 분리됐을 때 경보를 발령한다.

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동물 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소형 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한다. 전체적으로 암갈색을 띠고 뚜렷한 무늬가 없으며 주둥이의 중앙에 넓은 백색 띠가 있다. 뇌염 매개모기에게 물리면 99%는 증상이 없거나 열을 동반한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는 급성뇌염을 경험하고 그중 20∼30%는 사망할 수도 있다.

일본뇌염은 백신으로 예방할 수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4-0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