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제 효과 큰 환자 예측해 표적 치료

입력 : ㅣ 수정 : 2018-04-03 23: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암세포 단백질로 예측 기술 개발
연세·서울대 팀 ‘네이처…’ 게재

앞으로 폐암을 비롯한 여러 암 환자 중 항암표적치료 시 우수한 효과를 거둘 수 있는 환자를 미리 예측해 효율적인 치료가 가능해졌다.

연세암병원 폐암센터 조병철 교수팀(종양내과)은 서울대 생명과학부 윤태영 교수팀, 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 임석아 교수팀과 함께 이 같은 기술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연구팀은 ‘환자 조직 내에서 추출한 단백질의 상호작용을 측정해 폐암 표적항암제에 대한 반응성을 정밀하게 예측하는 기술 개발’이라는 공동연구 과제를 수행했다.

지금까지 항암표적치료 대상 환자를 선별하기 위해서는 단백질 생산 DNA의 돌연변이 유무를 확인해야 했다. 성공률이 50%에도 미치지 못하는 이 방법에 의문을 제기한 연구팀은 암 조직 내에 비정상적으로 활성화된 단백질을 찾는 항암표적치료에 주목했다.

이에 따라 암 조직에 DNA 돌연변이가 없어 과거에 치료 효율성이 낮다고 분류되던 환자 중에서도 우수 효과 환자로 재분류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연구팀은 동물을 이용한 임상시험뿐만 아니라 실제 암 환자 2명을 대상으로 시험해 해당 연구 결과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특히 이번 기술을 통해 쌀 한 톨 크기의 암 조직에서 대규모 단백질 정보를 분석할 수 있게 됐다.

조 교수는 “7종의 유방암 세포주와 6종의 폐선암 세포주에서 단백질 상호작용을 분석한 결과 해당 단백질을 대상으로 하는 항암표적치료 효과와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음을 입증했다”면서 “새로운 진단 기술을 적용해 환자 분류가 가능해짐으로써 정밀의학에 근거한 항암표적치료제의 새로운 희망의 장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의 논문은 국제전문학술지인 ‘네이처 바이오메디컬 엔지니어링’ 최근호에 게재됐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8-04-0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