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활동 기지개 켜는 ‘한국 우주인’ 이소연 박사

입력 : ㅣ 수정 : 2018-04-03 15: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일 마이크로중력학회 특강...7~8일에는 과천과학관 사인회
“원래 꿈은 연구자였다. 언제까지 강연만 하고 살 수 있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오래된 연예인을 볼 때마다 유행가 하나로 평생 먹고 사는 초라한 모습으로 늙으면 안되겠다고 생각했다. 당시 진로를 고민한 끝에 한국에서는 답이 없었다.”
대전=연합뉴스

▲ 대전=연합뉴스

2008년 4월 8일 러시아 우주선 소유즈를 타고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11일 동안 머물렀다 귀환한 이소연(40) 박사가 ‘한국우주인 사업’ 10주년을 맞아 국내에서 활발한 강연과 인터뷰 활동을 벌이며 자신에게 쏟아진 각종 의혹과 비판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서고 있다.


3일 대전 인터시티호텔에서 열린 ‘한국마이크로중력학회’ 특별강연자로 나선 이 박사는 우주인으로 선발된 직후부터 국제우주정거장에 다녀온 뒤 10년 동안의 일을 털어놨다.

이 박사는 각종 의혹과 논란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아이들의 눈 때문”이라며 “아이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우주인이 누군가와 싸우는 모습을 보여주기가 굉장히 어려웠다”고 강조했다.

최근 한 과학잡지와 인터뷰에서 한국 과학정책을 비판했다는 논란에 대해 그는 “인터뷰 전문을 읽어보면 알 수 있겠지만 (내가) 희생양이었다거나 정부가 잘못했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 박사는 “처음 우주인 사업을 기획하고 러시아와 계약한 정부, 우주로 올려보낸 정부, 우주인 이후 활동했던 시기의 정부가 모두 다르다보니 다른 방향으로 간 것”이라며 “정부가 바뀌고 책임자가 바뀌면서 틀어질 수도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커다란 로드맵의 방향이 틀어진 것은 아니었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에서 MBA과정을 공부하러 떠난 것은 “우주공학에 대한 이해가 많지 않은 사람들과 다리 역할을 하고 싶어서였다”라고 강조하며 “자연스럽게 한국의 우주개발 사업에 참여할 기회가 생겼으면 좋겠다. 우주인 경험으로 도와줄 수 있는 부분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한국에서 활동 재개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박사는 이날 특별강연에 앞서 지난 1일 ‘고도원의 아침편지’가 마련한 특강에 참여했고 오는 7~8일에는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우주 강연과 사인회를 개최한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