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장 “명실상부 1등 되자” 신한은행장 “리딩뱅크 달성하자”

입력 : ㅣ 수정 : 2018-04-02 23: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허인(왼쪽) KB국민은행장은 리딩뱅크 ‘수성’을, 위성호(오른쪽) 신한은행장은 리딩뱅크 ‘탈환’을 2일 강조했다.
허 행장은 이날 조회사에서 “지금도 각 은행 간에는 서로 어깨가 부딪치고 숨소리가 들릴 만큼 대등한 ‘초박빙’의 경쟁이 펼쳐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디지털 감수성, 유니버설 뱅커를 향한 열정, 디지털 환경에 맞는 일하는 방식의 변화, 수평적인 솔선수범의 리더십을 강조했다. 허 행장은 박인비, 최민정, 윤성빈 등을 언급하며 “매 순간마다 최선을 다했기에 가능했던 결과”라면서 “명실상부한 ‘1등 은행’이 되기 위해 매일 고객의 이익과 직원의 행복을 잊지 말자”고 당부했다.


위 행장은 이날 창립기념식에서 “최근 산업계에는 업종 간 영역이 혼재되는 ‘업의 연결’이 벌어지고 있어 안주하는 기업은 위기를 맞을 수밖에 없다”면서 “금융의 한계를 뛰어넘어 새로운 영역으로 업을 확장하는 것은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업의 확장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강력한 플랫폼’임을 강조했다. 위 행장은 “어떤 위기에도 흔들림 없는 초격차의 리딩뱅크를 달성하자”고 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4-03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