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개발구역 5곳 아파트 1만 684가구 분양

입력 : ㅣ 수정 : 2018-04-01 18: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간업체가 부지 사들여 개발…김포 향산지구 등 2분기 공급
전국에서 도시개발사업 아파트가 대거 공급된다. 2분기에만 1만 가구가 넘게 나온다. 1일 부동산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2분기에 공급되는 도시개발사업 아파트는 5개 구역, 1만 684가구로 조사됐다.


도시개발사업은 체계적인 도시개발이 필요한 지역을 골라 지정하고 나서 민간 업체가 부지를 사들여 개발하는 형태다. 건설사가 주거와 상업시설, 학교 등 기반시설을 함께 조성하고 나서 주택을 모두 일반분양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대부분 도시개발구역은 도시철도 개통이나 역세권 개발 등 대형 개발이 진행되는 곳에 지정됐다. 택지개발지구처럼 대규모로 조성하고 도시 인프라를 건설하고 나서 주택을 공급하기 때문에 소규모 주택단지와 비교해 편리한 생활을 누릴 수 있다.

김포에서는 향산지구와 신곡6지구에서 아파트 분양이 예정돼 있다. 현대건설이 개발하는 향산지구는 39만 5058㎡로 왕십리뉴타운(33만 7200㎡)보다 넓다. 아파트는 물론 단독주택, 초등학교, 공원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3510가구를 분양하고 있다. 신곡6지구(50만 7593㎡)에서는 신동아건설과 롯데건설이 6월에 캐슬앤파밀리에시티 2·3차(2922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경기 광주에서는 광주역세권 지구(49만 5747㎡)에서 GS건설이 5월에 아파트 1041가구를 분양한다. 중흥건설은 4월 충남 서산 예천2지구에 1259가구, 6월에는 경남 김해 내덕지구에서 2064가구를 각각 공급할 예정이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4-02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