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과 詩가 있는 아침] 하현/박완호

입력 : ㅣ 수정 : 2018-03-30 18: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성모/봄 밤의 언덕(91×61㎝, 캔버스에 아크릴) 1981년 중앙대 서양화과 졸업, 1985년 홍익대 대학원 서양학과 졸업.

▲ 조성모/봄 밤의 언덕(91×61㎝, 캔버스에 아크릴)
1981년 중앙대 서양화과 졸업, 1985년 홍익대 대학원 서양학과 졸업.

하현/박완호


어제의 달을 오늘에게 또 달아주었다

전깃줄에 줄지어 앉았던 검은 새들이

남몰래 한 점씩 떼어가는 걸까

달의 모서리가 한층 수척해 보였다

달빛 쪽으로 걸어가는 사람의

그림자도 날마다 조금씩 야위어갔다

느티나무 아래 앉아 있던

허옇게 서리 내린 여자가

티 나지 않게 오랫동안 휘어온

하현의 허리를 일으켜 세운다

나도 모르게 손을 내밀어선

슬며시 기운을 보태주려는데

그새 더 수척해진 달이

괜한 짓 말라며

한사코 손을 내젓는다

오늘 달빛은

가만히 내버려둬도 되겠다

하현은 모서리가 깎이고 야위어 수척해진 달이다. 하현은 기우는 달이다. 가난한 달이다. 패배한 달이다. 시인은 어쩔 수 없이 야위고, 휘어져 기울며, 가난한 것들을 향해 마음을 나눈다. 야윈 것들, 휘어져 기우는 것들, 가난한 것들은 다 애잔하다. 그 애잔한 것들을 모른 척해서는 안 된다. 그것들에 손을 내밀고 기운을 보태 주어야 한다. 그래야 세상이 살 만해진다. 저 혼자만 잘사는 세상은 좋은 세상이 아니다.

장석주 시인
2018-03-31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