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제약산업 육성’에 4324억원 투입, 연구개발에만 88.8%

입력 : ㅣ 수정 : 2018-03-30 1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8년도 제약산업 육성지원 계획 발표
정부가 제약산업 육성지원을 위해 올해 정부예산 4324억원을 투입한다. 지난해 3789억원 대비 535억원 늘어난 액수다. 제약산업 일자리도 지난해보다 2368개 늘어난 6만 7138개로 예상된다.
보건복지부

▲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는 30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지난해 12월 20일 수립된 ‘제2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5개년 종합계획’과 ‘의료기기·화장품산업 종합계획’의 2018년도 시행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특히 제약산업 연구개발(R&D) 예산이 3839억원으로 전체의 88.8%를 차지한다. 지난해 2695억원에 비해 1144억원 증가한 수준이다. 이는 신약개발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유망분야이기 때문이다.


복지부는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신약 개발 및 공정 효율화, 치매·유전자 치료제 등 차세대 바이오신약 개발 등 스마트 신약과 관련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아울러 희귀·난치질환 치료제와 맞춤형 치매 치료제 등 공익 목적의 제약 R&D 투자를 확대해 국민과 연구자 수요 중심 사업도 지원한다. 신약개발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서는 제약산업 특성화 대학원 등을 지원한다.

제약 기업 특성에 맞는 지원과 투자를 받을 수 있도록 유망 기술을 발굴하고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하는 등 사업화 전반에 걸친 지원 체계를 구축한다. 제약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해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독립국가연합(CIS) 및 중국의 보건 및 품목인허가 담당자를 대상으로 초청연수를 진행해 한국 제약과 의료기기업의 진출 기반을 마련한다. 백신 연구개발 지원을 위한 민관 협력 펀드인 ‘글로벌헬스기술연구기금’을 조성해 정부(250억원)와 기업(125억원), 게이츠재단(125억원)에서 총 500억을 투입할 예정이다.

한편 2012년 도입된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제도 중 사회적 책임 및 윤리성 요건과 인증 취소 기준 등을 개선한다. 의약품 연구개발만 전담하는 기업도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받을 수 있도록 제약기업 범위를 올 하반기 확대한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