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 꺾인 아파트값

입력 : ㅣ 수정 : 2018-03-29 23: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8주만에↓… 서울 오름폭 둔화, 전세도 수요감소로 하락세 지속
전국 아파트값이 13개월 만에 하락했다. 29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26일 조사 기준 전국의 주간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1% 떨어졌다. 전국 아파트값이 하락한 것은 지난해 2월 첫째 주 이후 58주 만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서울이 0.09%로 지난주(0.11%)보다 오름폭이 둔화했고 지방은 -0.07%로 지난주(-0.06%)보다 낙폭이 확대되면서 이번 주 하락 전환했다. 서울의 경우 안전진단 강화의 영향으로 양천구(-0.08%)의 아파트값이 3주 연속, 노원구(-0.04%)가 2주 연속 하락했다. 강남권은 서초구(0.13%)를 제외하고 강남·송파·강동구는 오름폭이 지난주보다 줄었다.


지방은 경남(-0.20%)·경북(-0.17%)·충남(-0.15%)·울산(-0.14%) 등지의 아파트값이 지난주보다 더 많이 떨어졌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입주 물량 증가와 수요 감소 영향으로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9% 하락하며 약세가 이어졌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0.10%, 경기도가 0.11% 떨어지는 등 입주 물량이 늘고 있는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 약세가 두드러졌다. 송파구의 전셋값이 0.31% 하락하고, 강동구가 0.30% 내리는 등 강남 4구의 가격 낙폭이 지난주보다 확대됐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3-30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