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해차 우선주차 제외 검토 베이징과 미세먼지 ‘핫라인’

입력 : ㅣ 수정 : 2018-03-28 18: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 일문일답
“공해차량은 거주자 우선주차 배정에서 제외하는 방안 등을 고려 중입니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이 지난 27일 시청 서소문별관에서 서울신문과 만나 “이제 미세먼지에 대한 인식은 넓어졌다고 보고 인센티브와 페널티를 통해 시민들의 참여를 이끌어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시민의 참여를 강조하는 만큼 공공영역에서도 제대로 된 뒷받침을 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황 본부장은 지난해 1월부터 기후환경본부장을 맡아 미세먼지와의 사투를 벌이고 있다. 다음은 일문일답.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이 지난 27일 시청 서소문별관에서 서울신문과 만나 시민참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이 지난 27일 시청 서소문별관에서 서울신문과 만나 시민참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문제가 심각하다. 어떻게 저감할 수 있나.

-정책효과는 3년이 쌓여야 나온다. 문재인 정부가 친환경 정책인 석탄 화력발전소 축소, 노후 경유차 퇴출 등을 내세운 건 긍정적이다. 서울시도 올해 말부터 친환경 등급 하위 차량의 사대문 안(녹색교통진흥지역) 운행을 시범적으로 제한하는 등 보다 강력한 정책을 펼친다. 최근 대기질이 향상된 중국의 후광효과도 볼 것으로 기대한다.

→‘시민참여, 시민운동’도 강조했는데.


-시민들의 의식이 바뀌고 있다. 내 아이들을 위해 나부터 행동하자는 분들이 많다. 자신을 미세먼지의 피해자인 동시에 원인 제공자로 인식하는 것이다. 시민행동이 정책성과를 높일 수 있다. 시도 비상저감조치 참여 마일리지 제도 등 인센티브와 페널티를 통해 시민들의 호응도를 높이겠다. 공해차량을 거주자 우선주차 배정에서 제외하는 방안 등을 아이디어 차원에서 논의 중이다.

→중국발 미세먼지는 어떻게 해야 할까.

-지난 19일 서울시는 중국 베이징시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 도시는 ‘미세먼지 핫라인’을 구축하고 대기질 개선 공동연구단을 꾸려 기술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한다. ‘너 때문이야’라고 하는 순간 관계가 틀어진다. 서울과 베이징시는 각 국가의 중심이고 협력해야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볼 수 있다. 다른 지자체들도 자매도시들과 협력하면 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휴교령을 내리는 문제를 검토한다고 밝혔는데.

-박 시장은 현 상황을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이상으로 본다. 아이들에게 마스크만 씌워서 건강을 담보하는 것은 안 된다는 거고, 지자체로서 (국회나 정부의 움직임만) 기다리기에는 너무 무기력하니까 휴교령을 말한 것이다. 지난 25일에 서울시교육감과 긴급통화를 한 것으로 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8-03-2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