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호금융권도 새달부터 대출 조인다

입력 : ㅣ 수정 : 2018-03-27 18: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협 등 대출금 연체 급증 우려
금융위, 개인사업자 집중 점검
7월부터 ‘DSR’ 시범 운영키로


은행권에 이어 상호금융도 다음달부터 본격적인 대출 조이기에 들어간다.


금융위원회는 27일 기획재정부 등 관련부처와 제1차 상호금융정책협의회를 열고, 농·신협과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권의 개인사업자 대출을 다음달 중 집중 점검하기로 했다. 금융위는 상호금융권의 수익성 및 건전성이 개선되고 있지만, 금리 상승기에 가계·개인사업자대출을 중심으로 연체가 늘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금융위는 가계·개인사업자 대출은 조기경보시스템(EWS)을 활용해 상시 감시하고. 필요하면 즉각 검사에 나서기로 했다. 이와 함께 지난 26일 은행권에서 시행된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규제는 7월부터 상호금융권에도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DSR은 개인이 1년 동안 갚아야 하는 모든 종류의 부채 원리금을 연 소득으로 나눈 것으로 일정 비율 이상이면 대출이 제한된다.

또 임대업이자상환비율(RTI)과 소득대비대출비율(LTI)도 하반기 중 상호금융권에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8-03-28 22면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