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당뇨병 치료 동네 단골의원이 효과적

입력 : ㅣ 수정 : 2018-03-28 02: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약 꾸준히 타고 수시로 진료
고혈압과 당뇨병을 치료할 때 가까운 동네의원 1곳을 정해 꾸준히 진료받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16년 7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고혈압과 당뇨병으로 외래진료를 받은 환자 880만 3980명의 진료데이터를 분석해 이런 결론을 얻었다고 27일 밝혔다.


조사 결과 가까운 동네의원 1곳을 정해 자주 방문하는 환자들은 약을 꾸준히 타갈 확률이 높았다. 의료기관을 1곳만 이용한 환자 중 치료약을 꾸준히 처방받는 비율은 고혈압 환자가 84.8%, 당뇨병 환자는 98.5%였다. 반면 여러 의료기관을 전전할 경우 이 비율이 각각 63.3%와 75.0%로 낮아졌다.

동네의원을 대상으로 약 처방 적정성 등 진료 적정성을 평가한 결과 고혈압 진료를 잘하는 곳은 평가 대상 의원 1만 8370곳 중 5538곳(30.1%)이었다. 당뇨병 진료를 잘하는 곳은 1만 4049곳 중 3313곳(23.6%)이다. 고혈압, 당뇨병 진료를 모두 잘하는 곳은 2194곳으로 전년보다 16.4% 증가했다. 진료를 잘하는 동네의원은 심평원 홈페이지(www.hira.or.kr)나 ‘건강정보’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3-2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