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패션·위생 마스크는 차단 효과 없어요

입력 : ㅣ 수정 : 2018-03-28 0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건용은 세탁하면 기능 손상… KF 숫자 높을수록 효과 높아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호흡기를 보호할 수 있는 ‘보건용 마스크’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10·20대들이 주로 쓰는 ‘방한용 패션마스크’와 코에 삽입하는 ‘코마스크’는 미세먼지 차단효과가 높지 않아 주의해야 한다.
2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황사 마스크를 살 때는 ‘의약외품’과 ‘보건용 마스크’ 표시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현재 의약외품으로 허가된 제품은 69개사 372제품이 있다. ‘KF’ 표시 뒤에 붙은 숫자가 높을수록 미세먼지 차단효과가 높지만 숨 쉬기가 불편할 수 있어 노인과 환자는 피하는 것이 좋다.


‘KF80’은 평균 0.6㎛ 크기 입자를 80% 이상 차단할 수 있다. ‘KF94’는 0.4㎛의 입자를 94% 이상 차단하는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숨 쉴 때의 불편함을 참지 못해 일반 방한용 마스크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지난해 중앙대 연구팀이 남녀 44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보건용 마스크의 가장 불편한 점으로 31%가 ‘숨 쉬기 힘들어서’라고 응답했다. 추위를 막는 ‘방한용 패션마스크’는 미세먼지 차단효과가 높지 않다. 김강현 식약처 주무관은 “의약외품으로 인증한 마스크는 미세먼지 차단효과 때문에 어느 정도 호흡에 불편함이 있다”며 “자주 쓰면서 적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코와 입을 모두 덮어 밀착하지 못하는 일반 ‘위생마스크’도 미세먼지 차단효과가 높지 않다. 콧속에 넣어 미세먼지 입자를 차단하는 ‘코마스크’도 의약외품이 아니다. 마스크에 공기정화장치를 부착해 호흡이 다소 쉬운 제품 중 일부는 의약외품이지만 그렇지 않은 제품도 있어 허가 사항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 김 주무관은 “현재 사이버단속반을 투입해 과대광고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건용 마스크는 세탁하면 내장 필터가 손상돼 미세먼지 차단 기능이 사라진다. 또 겉면을 만져도 필터가 손상될 위험이 있다. 김수근 강북삼성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는 “좋은 마스크를 골라도 틈이 있거나 자주 내렸다 올리면 먼지가 들어갈 수 있다”며 “마스크 종류와 사용법 교육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3-2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