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MBC에서 초등학생도 하지 않을 이지메 당했다” 주장

입력 : ㅣ 수정 : 2018-03-27 2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현진 자유한국당 서울 송파을 당협위원장(전 MBC 아나운서)이 “회사에서 초등학생도 하지 않을 이지메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배현진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전 MBC 아나운서)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 1차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8.3.27/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배현진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전 MBC 아나운서)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 1차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8.3.27/뉴스1

자유한국당은 27일 ‘좌파정권의 방송장악’에 따른 피해자를 지원하겠다는 명목으로 출범시킨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지원 특위’ 첫 회의를 열었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한국당이 배 전 앵커를 앞세워 본격적으로 ‘방송장악’ 논란을 이슈화하려는 전략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배현진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초등학생도 하지 않을 이지메·린치를 이야기하며 제 뉴스와 회사에 침을 뱉고 싶지 않았다. 그러나 이제 각오하고 나온 만큼 하나하나 그 실상을 알려드리겠다”며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는 “지난 1월 최승호 사장이 ‘배현진은 다시는 뉴스에 출연할 수 없다’는 말을 아무 거리낌 없이 인터뷰를 통해서 했다. 당시 말을 잘 못 들었나 했다. ‘블랙리스트에 착한 블랙리스트가 있고, 나쁜 블랙리스트가 있느냐’는 다른 분의 말을 듣고 심지어 웃기까지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뿐만이 아니다. 양승은 아나운서와 여기 계신 선배들(박상후 부국장·김세의 기자), 수십 명의 기자들이 현 정권의 공공연한 블랙리스트(지원 배제 대상)가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배 위원장은 “언론노동조합 파업에 동참하지 않았고, 끝까지 방송 현장에서 일하겠다고 우겼기 때문이다. 노조에 가입하지 않는 것이 죄냐? 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직원이 파업에 불참한 책임을 묻는 것이 온당하냐?”고 반문한 뒤 “소신대로 일하겠다는 사람들에게 적폐, 부역자라는 오명을 씌워선 안 된다. 한쪽 눈을 감고 가라는 강요에 침묵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MBC는 한국당의 이런 주장에 대해 입장문을 내고 “‘언론인 불법사찰 피해자 모임’은 적법한 절차를 거친 감사를 ‘불법사찰’로 왜곡하고 사건의 본질을 흩트리며 조사에 불응하고 방해하는 행위를 지속해왔다”고 밝혔다.

또 이메일 열람에 대해서는 “중대한 범죄 행위를 했다고 믿을만한 근거가 있고 사생활 침해 방지를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대법원 취지에 부합하는 방식으로 감사를 진행했다. MBC는 조사를 방해하는 사내외 어떤 움직임에도 흔들림 없이 조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