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B메모리 복제방지 다 똑같다?... 알려지지 않은 함정들

입력 : ㅣ 수정 : 2018-03-27 13: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출시되는 노트북에 CD드라이브가 장착된 모델을 찾아 보기가 힘들다. 노트북 경량화와 함께 대용량을 담을 수 있는 USB메모리가 대중화되어 CD매체가 사라지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USB메모리 가격도 과거보다 많이 낮아졌고, 콘텐츠 제작업체의 데이터 용량(특히 동영상)은 커져 가며 USB메모리 수요가 늘어가고 있다.

그러나 이렇게 USB의 이용이 늘어가는 한편 콘텐츠 공급업체들은 불법복제에대한 고민도 그만큼 커져가고 있다. 수십억을 투자해 복제방지기술 개발한 국내 보안업체도 있지만, 최근에는 해외의 저렴한 보안 소프트웨어 라이센스를 구입하여 USB메모리에 보안 적용서비스를 이용하는 업체들이 늘어나고 있다.

콘텐츠 공급업체 입장에서는 선택할 보안업체가 많아지니까 반가운 일이긴 하지만, 비용만 우선하다 보니 보안 기술에 의한 복제방지 기능 차이와 사용자 불편을 잘 파악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대표적 사례로, 해외 보안 프로그램 중에서 PC의 파일 탐색기와 비슷한 구조인 유저인터페이스로 보안 적용 서비스되는 일부 복제방지 USB메모리 경우에는 온라인에서 셰어웨어로 제공되는 파일관리자 프로그램 또는 데이터복구 유틸리티 프로그램으로 간단히 복제되며, PC 내의 USB보안과 무관한 다른 프로그램의 사용을 제한해 사용자를 불편하게 만들고 있다.
파일 탐색기와 유사한 형태의 해외 USB복제방지 제품 사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파일 탐색기와 유사한 형태의 해외 USB복제방지 제품 사례.

복제방지기술회사 쎄텍(주) 승흥찬 이사는 “USB메모리의 모든 데이터를 일괄적으로 간단하게 보안하는 경우에는 사용자 PC 전체를 권한 통제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USB보안과 상관없는 다른 프로그램 사용에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이러한 구조로 보안할 경우 파일관리자나 복구 프로그램으로 쉽게 복제될 수 밖에 없다. 그래서 보안 대상을 개별적으로 각각의 보안 권한정책으로 복제방지를 최적화하여 적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한다.

즉 대부분의 PC 사용자들은 여러 프로그램을 동시에 실행 놓고 작업하는 경우에 보안 콘텐츠를 사용하면서 다른 작업을 불가능하게 할 수 있으므로 이런 불편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승흥찬 이사는 이어 “보안기술 선택 시에는 기술방식에 따라 복제방지 강도와 호환성이 다르므로 보안업체와 콘텐츠 사용목적에 따르는 최적화 보안 적용을 충분히 상담하고, 가능하다면 만약의 분쟁에 대비해 적용 보안기술도 합법적인 것으로 사용할 것을 권장한다”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