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 참여 상급종합병원 15곳으로

입력 : ㅣ 수정 : 2018-03-26 23: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대병원 등 4곳 “진료정보 교류 동참”
올해 총 1886개 의료기관 참가

보건복지부는 올해 진료정보 교류사업에 신규 참여하는 거점의료기관으로 서울대병원과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한림대 성심병원, 전북대병원을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진료정보 교류사업은 환자의 진료정보를 의료기관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교류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진료정보를 교류하면 의료기관들이 연속성 있는 진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고 약물 사고 예방 등 환자의 안전 강화, 환자의 불편 해소, 의료비용 절감 등의 이점이 생긴다.

이 사업은 상급종합병원급 거점의료기관과 협력 병·의원들을 중심으로 추진하고 있다. 거점의료기관은 정부의 지원을 받아 진료정보 교류에 필요한 문서저장소를 신규로 구축하거나 공동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거점의료기관은 산하 종합병원과 병원급 의료기관, 지역사회 의료기관 등 수백개의 병·의원과 함께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네 곳이 추가되면서 지금까지 진료정보 교류사업에 참여하게 된 상급종합병원은 15곳으로 늘어난다. 이들 거점기관을 중심으로 1886개의 의료기관이 사업에 동참한다.

오상윤 의료정보정책과장은 “2022년까지 진료정보 교류사업을 전국 모든 지역과 주요 거점의료기관으로 확산하고자 의료기관의 자발적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3-2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