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싸이의 방북 예술단 합류 추진에 곤혹스러워한 까닭은?

입력 : ㅣ 수정 : 2018-03-26 17: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가 가수 싸이의 평양 공연 합류를 추진했으나 북한이 난색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싸이 7집 ‘나팔바지’ 뮤직비디오 캡처

▲ 싸이 7집 ‘나팔바지’ 뮤직비디오 캡처

26일 통일부 등에 따르면 정부 대표단은 방북 예술단에 한국을 대표하는 월드스타 싸이의 합류를 적극적으로 추진했으나, 북측에서 이에 ‘곤혹’스러운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정부 관계자는 “남북이 합의한 팀 외에 싸이를 추가하는 방안을 북측에 제안했다”고 말했다. 북측은 이미 협의가 끝난 가수 조용필, 이선희와 달리 싸이의 방북에 대해서는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싸이의 자유분방한 스타일이 북한 정서상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취지다. 또 강력한 사운드와 더불어 대중에게 정신적 해방감을 주는 그의 음악 장르를 북한 주민들에게 보여주기를 민감하게 여긴다는 설명이다.

2012년 싸이가 발매한 ‘강남스타일’은 파격적인 가사와 중독성 있는 말춤으로 유튜브 조회 수 31억을 넘기며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다. 정부는 싸이의 출연이 무산될 경우 이를 전체 대표단의 문제로 가져가지는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난색을 표하는 사안을 계속 고집할 이유가 없어서이다. 한 한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싫다는 데 억지로 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