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택 피해자들이 밝힌 ‘곽도원 꽃뱀사건’의 전말

입력 : ㅣ 수정 : 2018-03-26 11: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습 성폭력 혐의로 구속된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을 고소한 피해 여성들이 배우 곽도원에게 돈을 구걸하고 그를 협박했다는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5일 서울 서초동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열린 ‘미투 운동 그 이후, 피해자가 말하다!” 기자회견에서 유명 연극 연출가 이윤택씨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피해자들과 여성인권단체 관계자들이 ‘미투’ 지지 팻말을 들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5일 서울 서초동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열린 ‘미투 운동 그 이후, 피해자가 말하다!” 기자회견에서 유명 연극 연출가 이윤택씨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피해자들과 여성인권단체 관계자들이 ‘미투’ 지지 팻말을 들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곽도원 소속사인 오름엔터테인먼트 대표, 임사라 변호사는 지난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윤택 사건 피해자 가운데 4명이 곽도원을 만나 알려주는 계좌로 돈을 보내라고 요구하고 형법상 공갈죄에 해당할 법한 협박성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윤택 사건 피해자의 공동변호인단’은 26일 보도자료를 내고 “임사라 변호사의 왜곡된 글로 피해자들이 2차 피해를 입고 있다”며 임 변호사가 언급한 4명 가운데 1명인 이재령씨가 밝힌 입장문을 공개했다.

이윤택을 고소한 17명 가운데 1명으로 우리극연구소 6기라고 밝힌 이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연희단 선배’로 이번 사건에 대해 공개적으로 우리를 지지하거나 격려해주는 선배가 없어 내심 외롭고 힘들게 느끼던 중 ‘미투 운동을 적극 지지한다’는 후배 곽도원의 기사를 보게 됐다”면서 “반가웠고 고마웠다”고 적었다.
이윤택 연출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윤택 연출가

이씨는 “후배 한 명이 고마운 마음에 지난 22일 곽도원에게 연락을 했고 늦은 밤 한 시간 정도 통화하면 같이 펑펑 울었다”고 전했다.

이씨는 이어 “23일 서울 강남 술집에서 후배들이 곽도원과 임사라 변호사를 만났다”면서 “선배인 곽도원과 아픔을 나누고 위로받고 싶어 나간 자리에 한 번도 본 적 없는 변호사가 동석한다는 게 불편했을 것”이라고 적었다.

이씨는 “임 변호사가 곽도원과 후배들의 대화를 중간 중간 끊으며 ‘이 사람을 곽병규(곽도원의 본명)라 부르지 말라. 70명의 스태프와 그 가족들 300여명의 생사가 걸려 있는 사람이다. 우리도 미투로 입은 피해가 크다. 돈을 어떻게 주길 바라냐’는 식으로 얘기했다고 한다”며 전했다.

이씨는 이에 매우 불쾌하고 반드시 사과를 받아야 한다는 생각에 다음날 임 변호사에게 전화를 했다고 적었다.
이윤택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인 이재령씨가 페이스북에 올린 ‘곽도원 협박사건’ 관련 입장글

▲ 이윤택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인 이재령씨가 페이스북에 올린 ‘곽도원 협박사건’ 관련 입장글

그는 “임 변호사에게 펀딩 제의를 받은 게 많은 데 (그것도 조심스러워서) 안 하고 있다”면서 “만취한 곽도원과 대동해 나타나서 아이들이 마치 돈을 요구하기 위해 만난 것처럼 했으니 인간적인 차원에서 사과하라고 전했고 임 변호사에게 돈을 요구한 사실도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임 변호사가 페이스북에 “후배들을 보고 꽃뱀이라는 촉이 왔다고 하고 공갈죄, 협박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며 모욕을 줘 충격이었다”고 적었다.

이씨는 “곽도원이 후배들을 만난 다음날 오전 10시 경 ‘잘 들어갔니? 두고 와서 맘이 불편하네’라는 메시지도 보냈다”면서“금품 요구와 협박을 받은 사람이 이런 문자를 보내는 게 말이 되는지 생각해달라”고 적었다.

이씨는 페이스북 뒤에 곽도원과 술자리에서 만난 후배의 심경글을 덧붙였다. 이 글에는 “돈이 필요했으면 절대 곽도원 선배를 찾아가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협박을 할 거였다면 가해자도 아닌 곽도원 선배를 찾아갈 이유가 도대체 무엇이겠는가. 너무 황당하고 불쾌했다”고 적혀 있다.

한편 임 변호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윤택 고소인 변호인단에게 4명의 명단과 녹취파일, 문자 내역을 전달할 예정”이라면서 “4명의 잘못된 행동으로 나머지 13명의 피해자의 진실성이 훼손된다고 판단해 그들을 고소인단에서 제외할 지, 안고 갈지는 101명의 공동변호인단이 고민해 결정할 것”이라며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