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비상저감조치… 공공기관 주차장 폐쇄

입력 : ㅣ 수정 : 2018-03-25 2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도권 두 달여 만에 시행
25일 전국에 최악의 미세먼지가 발생한 가운데 26일 수도권에 두 달여 만에 올해 네 번째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다. 공공부문 차량2부제와 사업장 단축 운영 등이 시행되고 공공기관 주차장이 폐쇄된다. 서울 지역의 대중교통 무료는 적용되지 않는다.
주말 삼킨 미세먼지 미세먼지가 ‘매우 나쁨’ 단계를 보인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거리가 뿌옇게 보이고 있다. 26일에는 수도권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주말 삼킨 미세먼지
미세먼지가 ‘매우 나쁨’ 단계를 보인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거리가 뿌옇게 보이고 있다. 26일에는 수도권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환경부는 25일 오후 수도권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요건을 충족했다고 밝혔다. 오후 9시까지 일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서울·충북 101㎍/㎥, 경기 106㎍/㎥ 등으로 ‘나쁨’(51∼100㎍/㎥) 이상에 들었다. 26일 서울과 인천, 경기 남·북부 PM2.5 농도 모두 ‘나쁨’으로 예보됐다.
중국서 몰려온 미세먼지 중국과 서해상의 미세먼지가 한반도로 접근하고 있다. 미국 국립해양대기국(NOAA)이 24일 오전 8시 41분 촬영한 위성사진(위)에서 보이지 않던 뿌연 미세먼지가 25일 오전 8시 29분 촬영한 사진(아래)에서는 한반도 일부와 서해상을 가득 채우고 있다. 고려대기환경연구소 제공

▲ 중국서 몰려온 미세먼지
중국과 서해상의 미세먼지가 한반도로 접근하고 있다. 미국 국립해양대기국(NOAA)이 24일 오전 8시 41분 촬영한 위성사진(위)에서 보이지 않던 뿌연 미세먼지가 25일 오전 8시 29분 촬영한 사진(아래)에서는 한반도 일부와 서해상을 가득 채우고 있다. 고려대기환경연구소 제공

올 들어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앞서 세 번 발령됐다. 지난해 12월 30일 처음 시행된 후 올해 1월 15일, 17~18일에 시행됐다. 이후 두 달여 만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미세먼지 관측과 예보로 볼 때, 이번 고농도 미세먼지의 발생원인은 대기정체가 일어난 상태에서 국외에서 유입된 오염물질과 국내에서 발생한 오염물질이 축적됐기 때문으로 추정했다. 26일 오전에는 주말 동안 축적된 대기오염물질의 영향으로 고농도 상태가 지속되다가, 오후에 바람이 강해지면서 일시적으로 해소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밤에는 다시 대기가 정체돼 농도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26일 수도권에 위치한 7650개 행정·공공기관 임직원 52만 7000여명은 차량 2부제를 의무 적용받는다. 행정·공공기관 운영 107개 대기배출 사업장은 단축 운영된다. 서울시는 공공기관 주차장 360곳을 전면 폐쇄한다.

다른 지방자치단체에서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 중이다. 부산시는 이달부터 관용차량 운행 감축, 소각장 운영 제한 등을 시행하고 있다. 광주시는 오는 4월 16일부터 다음날 예보가 ‘매우 나쁨’이면 공공기관 차량 2부제, 공공사업장 운영시간 조정, 어린이집·학교·노인요양시설 등 민감계층 이용시설 실내 공기질 관리 강화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16개 노선 급행버스 이용객에게 무료로 일회용 마스크 1만 8000개를 배포한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8-03-26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