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무역전쟁] ‘검은 금요일’

입력 : ㅣ 수정 : 2018-03-24 02: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검은 금요일’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우려가 전 세계를 증시를 뒤흔든 가운데 23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지수가 전날보다 79.26 포인트(3.18%) 추락한 2416.76을 나타내고 있다. 코스닥은 41.94 포인트(4.81%) 급락한 829.68을 기록했다.  이호정 기자 hojeong@seoul.co.kr

▲ ‘검은 금요일’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우려가 전 세계를 증시를 뒤흔든 가운데 23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지수가 전날보다 79.26 포인트(3.18%) 추락한 2416.76을 나타내고 있다. 코스닥은 41.94 포인트(4.81%) 급락한 829.68을 기록했다.
이호정 기자 hojeong@seoul.co.kr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우려가 전 세계를 증시를 뒤흔든 가운데 23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지수가 전날보다 79.26 포인트(3.18%) 추락한 2416.76을 나타내고 있다. 코스닥은 41.94 포인트(4.81%) 급락한 829.68을 기록했다.


이호정 기자 hojeong@seoul.co.kr
2018-03-24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