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빛 발견] 댕댕이/이경우 어문팀장

입력 : ㅣ 수정 : 2018-03-21 21: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경우 어문팀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경우 어문팀장

어찌 보니 ‘멍’이 ‘댕’ 자 같았다. 인터넷 커뮤니티에 그대로 ‘댕댕이’라고 올렸다. 커뮤니티 사람들은 이내 ‘댕댕이’가 ‘멍멍이’라는 것을 알아챘다. ‘멍멍이’는 ‘댕댕이’로 오고 갔다. 즐거움이 있었다. 수수께끼를 내는 것 같은 재미, 알아맞히며 읽는 재미, 자기들끼리 소통하는 재미가 있었다. ‘야민정음’이다.

‘야민정음’은 인터넷 커뮤니티인 야구 갤러리에서 처음 사용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야구 갤러리’와 ‘훈민정음’이 합해진 명칭이다. 하나의 원리가 생기자 ‘야민정음’은 빠르게 늘기 시작했다. 커뮤니티 밖으로까지 나와 버렸다.

같은 방식으로 ‘명곡’은 ‘띵곡’이 됐다. ‘며’ 자와 ‘띠’ 자가 헷갈릴 수 있다는 데서 비롯한 것이다. ‘롬곡롬곡’은 위아래를 뒤집으면 해결된다. ‘눈물눈물’이다. ‘귀엽다’는 ‘커엽다’, ‘세종대왕’은 ‘세종머?’이 된다. ‘이명박’은 ‘이띵박’, ‘박근혜’는 ‘박ㄹ혜’, ‘대통령’은 ‘머통령’으로 비튼다. 검색되지 않으려는 시도였다.


우려가 이어졌다. 언어유희도 좋지만, ‘한글 파괴’라며 까칠한 시선을 보낸다. 그래도 그렇게 볼 일이 아니라는 쪽의 의견이 더 커 보인다. 이런 경험들이 여러 상황에서 새로운 해독 능력을 키워 주는 구실을 할 수도 있다고 본다. 재기 발랄함이라며 한글의 변화와 확장이라고도 한다. ‘세종머?’이 ‘롬곡’ 흘리지 않고 미소 지을 일 같다.
2018-03-22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