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뱅·카뱅 ‘메기효과’…시중은행이 변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3-21 23: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대 은행 디지털 브레인 ‘인터넷뱅크 1년’ 말하다
시중은행들은 공인인증서 로그인, 계좌 비밀번호 입력, 보안카드 암호 인증 등 복잡한 과정을 없앤 ‘간편 송금’ 서비스를 속속 출시했다. 비대면 거래 확대, 모바일 뱅킹 애플리케이션(앱) 강화, 인공지능(AI) 서비스 도입 등 은행들의 지난 1년간 변화와 성과, 올해의 계획을 들어 봤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4대 시중은행에서 ‘디지털 브레인’을 맡고 있는 임원들은 21일 인터넷 뱅크가 일으킨 메기효과에 대해 모두 “긍정적”이라고 입을 모았다. 서춘석(58) 신한은행 디지털그룹 부행장은 “공급자 위주였던 은행들의 의식이 바뀌는 계기가 됐다”면서 “기존엔 오프라인 영업점이 중심이고 모바일은 보조 채널로 여겼지만 이제는 디지털이 주 채널이 됐다”고 평가했다. 한동환(53) KB국민은행 디지털금융그룹 대표는 “인터넷 뱅크가 고객 편의를 위해 고민한 흔적들을 보며 좋은 자극을 받았다”면서 “유연하고 수평적인 조직 문화는 본받을 만하다”고 말했다.


반면 케뱅과 카뱅이 앞으로 어떤 경쟁력을 보여 줄지가 관건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홍현풍(59) 우리은행 디지털금융그룹 부행장은 “신용대출 위주에서 담보대출, 중소기업 대출 등으로 서비스를 늘리면 업무가 복잡해져 앱 화면을 단순하게 하는 것도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한준성(52)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현재까지 보여 준 것 이외에 소비자들에게 또 다른 새로운 경험을 줄 수 있는지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인터넷 뱅크 출범 이후 기존 은행들은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내놓으며 반격에 나섰다. 신한은행은 기존 6개 모바일뱅킹 앱을 한데 모은 ‘쏠’을 출시했다. 한 달 만에 고객 385만명이 가입했고 당행 최초 거래 고객도 7만명이나 유입됐다. 국민은행은 ‘KB스타뱅킹’ 앱에서 로그인 없이 잔액을 볼 수 있는 ‘계좌뷰’와 보안매체 없이 송금하는 ‘빠른이체’ 서비스를 선보여 각각 60만명, 100만명에 달하는 실적을 냈다. 조직 내 디지털 문화를 전파하려는 시도도 이어졌다. 하나은행은 기존에 오프라인만 담당하던 사업본부에서 직접 디지털 상품을 다루고 있다. 또 다른 은행보다 AI 서비스를 먼저 활성화시키려는 경쟁도 진행 중이다. 우리은행은 가장 먼저 AI 뱅킹 서비스 ‘소리’를 내놓으며 앞서 나가고 있다.

디지털 시대에 맞게 은행들이 고객맞춤형 서비스를 놓고 본격적인 경쟁을 벌이고 있는 것도 눈에 띄는 변화다. 서 부행장은 “올해를 디지털 영업의 원년으로 삼고 고객 맞춤형 상품 추천 시스템을 확대할 것”이라면서 “실생활에서 필요한 여러 기능을 담아 고객이 조회, 이체, 금융 상품 가입 때만 은행을 찾는 게 아니라 언제든지 앱을 통해 찾을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홍 부행장은 “인터넷 뱅크가 간단한 상품에서 점점 서비스를 확대해 간다면 기존 은행들은 복잡한 상품과 서비스를 좀더 효율적으로 정비하고 있다”면서 “핵심 상품군만 정리해 모바일뱅킹 화면도 간결하게 구성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개인에게 맞는 상품을 제안하는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은행들이 모바일을 영업의 전면에 내세우면서 앞으로도 고객들이 더 편리하게 쓸 수 있는 디지털 서비스들이 계속 등장할 전망이다. 우리은행은 올 하반기 블록체인 기반 해외 송금을 실시한다. 현재 1~3일 정도 걸리는 해외 송금을 5~10분 내로 획기적으로 줄이고, 수수료도 절반 이하로 낮출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신한금융그룹 계열사 간 교류를 확대해 모바일뱅킹 쏠에서 제공하고 있는 카드 승인 내역 조회, 주식 현재가 조회 기능 등을 더욱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한 대표는 “국민은행은 올해 초부터 직원 핵심성과지표(KPI)에서 앱 가입 실적을 제외하면서 배수의 진을 쳤다”면서 “킬러 콘텐츠를 개발해 고객들이 스스로 모이게 만들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실제로 현재 국민은행 1000여개 지점 중 앱 가입 실적을 KPI로 자율 선택한 지점은 60여개에 그친다. 그는 “리브 앱을 고객들이 서로 필요한 가치를 주고받는 플랫폼으로 만드는 것이 올해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한 부행장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전환)을 위해서는 조직과 프로세스 자체가 변해야 한다”면서 “전 세계 금융기관, 기업들과 디지털 자산을 자유롭게 교환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 네트워크 ‘GLN’ 구축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3-22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