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아·태 장기투자용 ‘피델리티아시아’ 펀드

입력 : ㅣ 수정 : 2018-03-20 17: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투자증권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투자하는 ‘피델리티아시아(주식)’ 펀드를 운용 중이다. 한국투자증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투자증권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투자하는 ‘피델리티아시아(주식)’ 펀드를 운용 중이다.
한국투자증권 제공

장기 투자를 꿈꾸는 투자자들에게 아시아 시장은 빼놓을 수 없는 옵션이다.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지역의 거대한 인구 구조와 젊은 노동력은 경제성장의 최대 무기다. 2030년 무렵에는 전 세계 중산층의 66%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거주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투자증권은 아시아 시장에 주목해 ‘피델리티아시아(주식)’ 펀드를 추천한다. 이 펀드는 호주, 뉴질랜드를 포함하는 아시아·태평양(일본, 한국 제외) 지역에 투자해 장기적인 수익을 추구한다.

홍콩이 31%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급속하게 성장하고 있는 인도에도 13%대로 투자한다. 그 밖에 호주 11%, 대만 11% 등으로 배분했다.

호주, 싱가포르 등 선진국부터 중국, 인도, 동남아 등 이머징 국가까지 분산 투자해 단일 국가 투자 펀드보다 투자 위험을 줄인 것이 장점이다. 각국의 특화 산업에 따라 원자재, 산업재, 정보기술(IT) 등 다양한 산업을 시황에 맞게 유연하게 투자한다.

또한 소수의 종목을 집중 분석해 25~35개 종목만 담아 압축적인 포트폴리오로 운용하는 것도 특징이다. A클래스는 선취수수료 1.2%, 총보수 연 1.868%이며 C클래스는 선취수수료는 없고 총보수는 2.368%다. A·C클래스 모두 환매 수수료가 없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8-03-21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