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 10명중 7명 시간 외 ‘공짜노동’…31% “밥도 못 먹어”

입력 : ㅣ 수정 : 2018-03-20 1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간호사 40.2% ‘태움’ 경험…성폭력 겪은 간호사도 13.2% 달해
보건의료노조, 전국 54개 병원 1만명 ‘갑질’ 실태조사 결과

간호사, 간호조무사, 의료기사 등 보건의료노동자 대부분이 시간 외 근무를 하고도 보상받지 못할 뿐 아니라 근무 중 주어진 휴게시간도 자유롭게 쓰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간호사들은 10명 중 7명이 시간외수당을 받지 못했으며, 10명 중 3명은 밥 먹을 시간도 보장받지 못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이하 보건의료노조)은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전국 54개 병원에 근무하는 보건의료산업 노동자 1만1천662명을 대상으로 ‘갑질’ 실태조사를 벌여 그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일찍 출근하고 늦게 퇴근하고도 시간외수당을 받지 못하는 ‘공짜노동’에 노출된 병원 노동자가 59.7%에 달했다. 또 업무 관련 교육이나 워크숍이 있으면 휴가 중이어도 참석해야 하는 등의 상황이 만연했다. 간호사는 70.6%가 시간외수당을 받지 못했다.

병원의 각종 회의나 워크숍, 교육 등 시간 외 근무를 하고도 수당 신청 자체를 금지당했다는 응답도 전체 보건의료노동자의 26.3%에 달했다. 간호사는 28%가 수당 신청을 금지당했다.

휴가를 강제로 배정 당했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39.3%로, 휴가 사용권도 보장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간호사 중에서는 48.2%가 강제로 휴가를 배정 당했고, 원하지 않는 휴일근무나 특근을 강요받았다는 응답도 37.3%에 달했다.

식사시간이나 근로기준법에 적시된 근무 중 휴게시간을 보장받는 경우도 찾기 힘들었다.

식사시간을 100% 보장받는 경우는 25.5%에 불과했다. 49.9%는 일부만 보장받고 있었고, 22.9%는 전혀 보장받지 못한다고 답했다.

휴게시간은 하루 8시간 근무 기준으로 4시간마다 30분이 주어지지만 이를 100% 보장받는 경우 역시 15.8%에 불과했다. 43.3%는 휴게시간을 전혀 보장받지 못하고 있었다.

특히 간호사는 병원 내 타 직종보다 식사시간, 휴게시간 등을 보장받지 못하는 경향이 더 컸다.

간호사는 31.1%가 식사시간을 전혀 보장받지 못한다고 응답했다.

이 중 병동에서 근무하는 간호사의 경우 6.5%만이 식사시간 전부를 보장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병동 간호사의 93%는 제시간에 식사를 못 한다는 뜻이다.

휴게시간 역시 54.4%의 간호사가 전혀 보장받지 못한다고 답해 타 직종에 견줘 쉬지 못한다는 비율이 높았다.

직무 스트레스에 시달린다는 간호사 역시 83.3%로 전체 병원 노동자의 74%보다 컸다. 간호사의 65.5%는 폭언, 40.2%는 태움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성희롱·성폭행 등 성폭력을 경험했다는 간호사도 13.2%에 달했다.

신규직원으로 정식발령을 받은 후 교육 기간이나 수습 기간 등의 이유로 무급으로 일을 한 적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13.4%, 의료기관인증평가 시기에 병원 주변 풀 뽑기나 주차관리 등 본인의 업무와 관련 없는 부당한 업무를 강요받았다는 응답은 51.5%에 이르렀다.

생활용품이나 의료용품은 물론 환자에 필요한 휠체어, 드레싱세트, 혈압계 등을 사비 또는 부서원들이 갹출한 부서회비로 사는 경우도 적지 않았다. 병원근무 시 부서회비로 구매한 물품으로는 생활용품(56.9%·복수응답), 사무용비품(45.5%), 근무화(45.3%), 의료용품(38.3%) 등이었다. 일부 병원에서는 명절이나 생일 때 진료과장이나 부서장의 선물을 부서회비로 산 사례도 있었다.

보건의료노조는 “올해를 태움과 공짜노동, (의료기관)속임인증, 비정규직을 없애는 원년으로 만들겠다”며 “시간외근무 줄이고 공짜노동 없애기 위해 출·퇴근 시간 기록을 의무화하는 운동 등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