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쏜 폭죽이 한국의 미세먼지로...첫 과학적 입증

입력 : ㅣ 수정 : 2018-03-20 23: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반도 미세먼지가 중국으로부터 유입됐다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입증 됐다.
미세먼지 일평균 농도가 ‘나쁨’ 수준을 기록한 날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의 모습. 연합뉴스

▲ 미세먼지 일평균 농도가 ‘나쁨’ 수준을 기록한 날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의 모습.
연합뉴스

한국표준과학연구원(표준연)은 중국의 명절인 춘절 기간에 한반도 전역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인 것에 주목해 당시 초미세먼지의 구성물을 분석한 결과 칼륨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칼륨은 폭죽이 터지거나 볏짚 등을 태울 때 발생하는 것으로 이는 악귀를 쫓는다며 폭죽을 터뜨리는 중국의 춘절 불꽃놀이에 사용한 폭죽과 관련성이 높으며 실제로 춘절 행사 하루 만인 지난해 1월 30일에는 칼륨 농도가 평소보다 약 7~8배 치솟았다고 덧붙였다.

정진상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책임연구원은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에서는 설 연휴에 중국처럼 불꽃놀이를 하지 않기 때문에 오염물질이 어디서 왔는지는 명백하다”면서 위성 영상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밝혀져 왔던 중국발 미세먼지 유입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고 밝혔다.

이는 초미세먼지를 구성하는 칼륨과 레보글루코산을 실시간 측정하는 시스템을 통해 가능했다. 칼륨은 폭죽과 바이오매스(농작물·산림 등)가 연소하는 과정에서 모두 배출되지만, 레보글루코산은 바이오매스 연소에서만 배출되기 때문이다. 한국과 중국은 산업과 농업의 성격이 비슷해 그동안 미세먼지의 출처를 밝히기 어려웠다는점에서 이번 연구 결과는 의미가 크다.

정 책임연구원은 “이번 연구는 동북아 미세먼지 저감에 대한 중국과의 협력연구와 정책수립 과정에서 중요한 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정부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발암물질인 초미세먼지 기준을 일평균 50㎍/㎥에서 35㎍/㎥로, 연평균 기준을 25㎍/㎥에서 15㎍/㎥ 강화하는 환경정책기본법 시행령을 의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